'상무 제대' 이유찬, 데뷔 첫 홈런포…두산, 키움 5대2 제압 [고척 리뷰]

2022-09-22 22:39:23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 경기.7회초 무사 이유찬이 솔로포를 치고 들어와 김태형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9.22/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갈 길 바쁜 키움 히어로즈의 발목을 잡았다.



두산은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서 5대2로 승리했다. 두산은 시즌 55승(2무73패) 째를 거뒀다. 키움은 시즌 59패(2무76승) 째를 당했다.

선발 투수가 나란히 5회를 막지 못했다. 두산 최승용은 3⅔이닝 2실점을 기록했고, 키움은 정찬헌이 4이닝 4실점(3자책)을 했다.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친 뒤 돌아온 이유찬이 만점 신고식을 했다. 이유찬은 3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아울러 정수빈과 양석환 강승호도 멀티히트로 좋은 타격감을 뽐냈다.

키움은 2회말 집중력을 발휘했다. 선두타자 이주형이 안타를 치고 나갔고, 송성문이 3루타로 선취점을 냈다. 이후 김재현의 땅볼로 송성문이 홈을 밟아 2-0으로 달아났다. 김휘집의 2루타와 김준완의 볼넷으로 1사 1,2루 찬스를 추가로 만들었지만, 후속타 불발로 추가 점수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두산은 4회초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김재환이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갔고, 양석환과 강승호가 안타를 때려내며 만루를 만들었다.

무사 만루 찬스. 두산의 적극적인 작전이 먹혔다. 김재호 타석에서 대타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를 냈고, 페르난데스는 2타점 동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후 페르난데스는 대주자 전민재로 교체. 두산은 1,3루에서 이중 도루를 했고, 키움의 실책이 이어지면서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이유찬의 희생플라이로 두 점 차로 점수를 벌렸다.

7회초 두산은 선두타자 이유찬의 홈런으로 한 점을 더했다. 이유찬의 데뷔 첫 홈런.

완벽하게 리드를 잡은 두산은 필승조가 힘을 냈다. 최승용이 4회 2사에 내려간 뒤 김명신이 1⅔이닝 무실점으로 막았고, 정철원(1⅔이닝)-김강률(1이닝)-홍건희(1이닝)가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웠다.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