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련한 눈빛교환' 펜스에 부딪힌 형 걱정한 좌완 영건과 위기 내줘 미안했던 람보르미니

2022-09-22 11:32:43

2022 KBO리그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21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LG 김윤식과 박해민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9.21/

[광주=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미안하다 윤식아!"



5회 수비를 마친 박해민이 덕아웃 앞에서 만난 김윤식에게 미안함을 표현했다.

21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 LG는 3회초 공격에서 상대실책과 함께 2사 1,3루 터진 오지환의 3루타로 3점을 올렸고 5회초 공격에서 오지환의 투런포가 터져나와 5-0의 리드를 잡았다.

4회까지 무실점 피칭을 이어간 선발투수 김윤식은 5회초 류지혁과 박찬호를 삼진과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차근차근 이닝을 정리해나갔다.

승리투수 요건에 남은 아웃 카운트는 하나, 타석에 들어선 김도영이 김윤식의 가운데 몰린 체인지업을 풀스윙으로 걷어올렸다.

중견수 방향을 향해 떠오른 타구엔 힘이 실려 있었다. 타구의 소리를 들은 중견수 박해민은 본능적으로 다리를 움직였고 눈을 들어 타구의 방향을 확인했다.

'해민존'이 또다시 발동되나 싶었다. 그러나 타구는 그의 글러브를 벗어나 담장을 때렸고 펜스에 몸을 맡겼던 박해민이 충격을 받으며 그라운드 바닥에 쿵 하고 떨어졌다.

바닥에 떨어진 박해민은 공이 담기지 않은 자신의 글러브를 확인하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공을 잡지 못한 아쉬움보다 부상이 염려되는 순간이었다. 박해민은 그라운드에 잠시 주저앉아 고통스러운듯 인상을 찌뿌렸다.

우익수 홍창기가 다가와 걱정스러운 모습으로 상태를 지켜봤고 상황을 인지한 덕아웃에서도 외야로 향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였다.

다행히도 큰 부상은 아닌듯 했다. 박해민은 재빨리 왼손을 들어올려 '안나와도 된다'는 제스쳐와 함께 스스로 훌훌 털고 일어서 다음 수비에 임했다.

2사 3루의 실점위기를 맞은 김윤식은 후속타자 나성범을 상대로 담대한 피칭을 이어갔고 결국 2루수 플라이로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김윤식은 덕아웃으로 들어가지 않고 박해민을 기다렸다. 형의 부상이 걱정되는 표정이었다.

동생의 걱정과는 달리 형은 미안한 마음 뿐이었다. 승리를 지켜주고 싶었던 형은 잡을 수 있는 타구를 놓친 아쉬움에 연신 "미안하다"를 반복했다.

든든한 형들의 지원 속에 좌완 선발로 성장한 김윤식의 호투는 LG에 큰 힘이 됐다. LG는 11대2의 대승을 거뒀고 김윤식은 6이닝 무실점의 완벽피칭으로 시즌 6승을 챙겼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