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모습 보이겠다"…호수비+데뷔 첫 홈런까지, 첫 경기부터 '눈도장 쾅' [고척 리포트]

2022-09-22 22:12:39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 경기.9회초 무사 이유찬이 내야안타를 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9.22/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상무에서 무슨 일이 있었을까.



2017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한 이유찬(24)은 21일 상무에서 전역한 뒤 22일 1군 엔트리에 등록됐다.

이유찬은 "수비와 주루를 잘하는 선수로 알고 계실텐데 공격도 잘하겠다"라며 "달라진 모습 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태형 두산 감독도 이유찬을 제대 후 곧바로 올린 이유에 대해 "내야수 백업 중에서는 1순위다. 대주자 대수비로도 좋다. 또 상무에서도 계속 잘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유찬은 상무에서 82경기에 나와 타율 3할5푼 6홈런으로 맹타를 휘두르면서 공격에서 한층 더 강해진 모습을 보여줬다.

첫 경기부터 완벽하게 증명했다. 이날 교체 멤버로 준비 중이었지만, 허경민이 전날(21일) 안구 건조증으로 인한 빛 번짐으로 교체된 뒤 선수 보호차원으로 빠졌다. 이유찬이 자리를 채웠다.

이유찬은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두 번째 타석이었던 1사 3루에서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올렸다. 이유찬의 타점은 2020년 9월6일 잠실 SK(현 SSG)전 746일 만.

세 번째 타석에서는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는 타석에서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었다. 7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이유찬은 키움 이승호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겼다. 이유찬의 데뷔 첫 홈런.

빠른 발 또한 빛났다. 9회초 3루수 앞 내야 안타로 출루에 성공한 이유찬은 후속 정수빈의 타석에서 도루를 감행했고, 포수 실책으로 이어지면서 3루까지 내달려 세이프가 됐다.

입대 전부터 주목을 받았던 수비력도 그대로였다. 6회초 이주형의 타구가 3루 더그아웃으로 향했고, 이유찬은 집중력있게 따라가 아웃카운트로 연결했다.

이유찬의 만점 활약을 앞세운 두산은 5대2로 키움을 제압하면서 시즌 55승(2무73패) 째를 올렸다.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