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테이블,원월드!" 2024부산세계탁구선수권 이제 다시 시작합니다!

2022-09-22 16:35:50



'원 테이블, 원 월드(One Table, One World). 탁구로 하나 되는 세상.'



2024년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조직위원회 창립총회 및 출범식이 22일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개최됐다.

2024년 2월 16~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릴 부산세계탁구선수권(단체전)의 의미는 각별하다. 한국 탁구가 100년을 맞는 역사적인 해, 세계선수권을 처음으로 개최하게 됐다. 무엇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3번의 연기 끝에 대회가 전격 취소된 아픔을 이겨내고 기어이 재유치에 성공했다. 유승민 회장을 비롯 오뚝이같은 탁구인들의 의지의 결실이다. 2024년 파리올림픽 단체전 자동출전권(남녀 8강)이 걸려 있어 더욱 의미 있는 대회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유승민 대한탁구협회 회장이 조직위 공동위원장에 선임됐고, 부산 출신의 '탁구여제' 현정화 한국마사회 감독이 조직위 수석부위원장, 양재생 은산해운 회장이 운영위원장, 정현숙 한국여성탁구연맹 회장이 사무총장을 맡는다.

단체전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남녀 각 40개 팀이 경쟁하는 가운데 대륙별 선발전(33개 팀)과 대륙별 선발전에서 탈락한 팀들이 모여 치르는 최종선발전(6개 팀)에서 본선 출전팀이 결정된다. 1991년 일본 지바, 2018년 스웨덴 할름스타드 대회에서 남북단일팀을 구성한 적 있는 대한탁구협회는 부산에서도 단일팀 성사를 기대하고 있다.

'조직위원장'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은 "한국탁구 100주년에 세계탁구선수권의 부산 개최는 의미가 크다"면서 "부산을 대표하는 유남규, 현정화 감독님이 조직위에서 함께하신다. 비중국권 올림픽 금메달 5개 중 3개가 이 자리에 있다"며 남다른 자부심을 전했다. "부산 대회는 총 40개국이 참가, 올림픽 자동출전권을 놓고 최고 중 최고를 가리는 대회"라고 설명한 후 "부산은 현재 2030엑스포 유치에 매진하고 있고, 2025년 세계반도핑기구(WADA) 총회도 부산서 열린다. 탁구가 먼저 시작한다. 좋은 기를 받아서 나머지 대회도 잘 개최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형준 시장을 대신해 참석한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한국 탁구 100주년이 되는 2024년에 첫 대회를 한국 부산에서 개최하게 된 데는 유 회장뿐만 아니라 탁구인들의 노력, 부산 시민의 열정과 사랑이 있었다. 부산시민의 88% 이상이 유치를 찬성하고 40% 이상이 자원봉사 의사를 밝혔다"고 소개했다. "정기국회에서 국비 예산이 확정되면 부산시도 시비를 보태고 아낌없이 지원, 국내외에서 찬사 받는 대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