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릭슨투어 시즌 2승 달성 김상현 "KPGA 코리안투어 데뷔 목표"

2022-09-22 09:01:38

◇사진제공=KPGA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김상현(28·스릭슨)이 시즌 2승을 달성했다.



김상현은 21일 전북 군산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코스(파71·7143야드)에서 열린 2022 KPGA 스릭슨투어 18차 대회(총상금 8000만원, 우승상금 1600만원)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9개를 몰아쳐 9언더파 62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128타가 된 김상현은 대회 우승을 차지하면서 시즌 2승 달성에 성공했다. 이번 우승으로 김상현은 정지웅(28·이차돌) 이유석(22·우성종합건설) 박형욱(23·무궁화신탁)에 이어 올 시즌 KPGA 스릭슨투어 4번째로 다승(2승)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또 스릭슨 포인트(6만5416.59점)와 스릭슨 상금순위(6496만6846원)에서도 각각 1위로 올라섰다.

여느 선수보다 늦은 17세에 골프를 시작한 김상현은 2013년 KPGA 프로, 이듬해 KPGA 투어프로 자격을 취득해 현재까지 스릭슨투어에서 활동 중이다. 지난 6월 스릭슨투어 9차 대회에서 프로 데뷔 첫승을 달성했다.

김상현은 "퍼트 연습량을 늘렸더니 최근 퍼트감이 좋아졌다"며 "남은 2개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스릭슨 포인트 1위로 내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KPGA 스릭슨투어 19차 대회는 22~2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