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냐 수술 확정→라미레즈와 함께 시즌아웃…재계약 가능성은? [대전포커스]

2022-09-21 17:35:42

한화 페냐. 스포츠조선DB

[대전=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2시즌 연속 함께 하려던 두 외국인 투수는 거듭된 부상으로 방출했다. 새롭게 영입한 두 투수의 기량에 만족했지만, 또 부상이 찾아왔다.



한화 이글스는 2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를 치른다.

경기전 만난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페냐는 코뼈 골절이라 수술을 받아야한다. 다행히 지난 밤엔 큰 이상 없이 잘 잤다고 한다"면서 "한승주가 선발로 나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군 엔트리 기준으로는 페냐 대신 외야수 강상원이 등록됐다.

시즌 내내 외국인 투수의 부상으로 골머리를 앓는 시즌이다. 라이언 카펜터와 닉 킹험은 지난해 좋은 기량을 선보여 나란히 재계약했지만, 올해는 각각 3~4경기 밖에 던지지 못한채 퇴출됐다. 이어 라미레즈도 부상 이탈, 페냐는 경기 중 사고에 직면했다.

수베로 감독은 "선수의 건강, 부상은 사람이 통제할 수 없는 것이다. 그래서 더 유감스럽다"면서 "(페냐 뿐 아니라)라미레즈의 부진도 부상 때문이다. 월간 MVP를 탈만큼 리그를 평정할 만한 투수였는데…"라며 속상해했다.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찾는게 사령탑의 역할이다. 향후 선발진은 박윤철 한승주 김기중 문동주 등 젊은 선수들이 중심이 돼야한다.

"이런 상황에서도 젊은 선수들이 본인이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전화위복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대체 외국인 선수는 다음 시즌 가능성을 엿보며 영입하는 경우가 많다. 한화 역시 입장은 다르지 않았다. 라미레즈와 페냐는 다음 시즌에도 함께 갈 수 있을까.

수베로 감독은 "확답을 드리기 애매하다. 평가하고 지켜봐야하는 부분이 많다"면서 "건강한 라미레즈는 아주 흥미로운 투수고, 페냐는 시작은 미약했지만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는 와중에 부상을 당했다"고만 답했다.

전날 경기에 대해서는 "좋은 경기를 했다. 나균안을 상대로도 점수를 잘 뽑았고, 장시환이 5아웃을 책임지며 제 몫을 해줬다. 강재민이 그답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고, 이대호가 놓치지 않고 홈런을 쳤다"고 정리했다.

이어 "올해는 한화가 끈질기게 경기하는 법을 배운 시즌이다. 이제 이기는 경기를 매듭짓는 법을 배워야할 때다. 우리에겐 또 하나의 숙제"라고 덧붙였다.

대전=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