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사자→국내 No.1 선발 투수…성적이 곧 증거다[고척 리포트]

2022-09-21 14:41:45

2022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20일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이 키움타선을 상대하고 있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9.20/

[고척=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 삼성 라이온즈 원태인(22)은 팀의 기둥으로 성장했다.



원태인은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 경기에서 7이닝 4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실점은 야시엘 푸이그한테 맞은 홈런이 전부였다. 이날 삼성이 키움에 10대 2로 승리해 원태인은 시즌 10승(6패)째를 거두며 2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쌓았다.

원태인은 2019년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삼성에 입단했다. 입단 전부터 서준원(22·롯데 자이언츠) 김기훈(22·상무)과 함께 주목받았다. 데뷔 시즌 112이닝을 시작으로 이듬해 140이닝을 던지며 선발 경험을 쌓았으나 평균자책점은 2년 연속 4점대 후반에 머무르며 성장이 더뎌 보였다.

하지만 2년 간의 시행착오는 원태인에게 피와 살이 됐다. 그 결과 입단 동기 중에 가장 빨리 빛을 봤다.

입단 3년 차였던 지난 시즌 26경기 14승 7패 평균자책점 3.06을 기록했다. 데이비드 뷰캐넌, 백정현과 함께 탄탄한 선발진을 이뤘다. 한 층 더 발전된 기량으로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승선과 함께 삼성을 6년 만에 가을야구 진출을 이끌었다.

원태인은 구속 향상과 안정된 제구력으로 뛰어난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 입단 초 직구 평균 구속이 140㎞ 초반대였다. 지금은 구속 145㎞ 직구를 던져 전보다 쉽게 타자들을 공략한다.

제구력도 개선됐다. 지난해 9이닝당 볼넷 개수는 2.89개로 이전보다(2019년-3.13개, 2020년-3.6개) 좋아졌다. 올 시즌은 2.15개로 더욱 안정된 모습이다.

삼성은 올 시즌 백정현이 부진하고 뷰캐넌이 부상으로 빠져 선발진에 비상이 걸렸다. 하지만 원태인은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하며 마운드를 지켰다.

시즌 10승을 확정한 후 원태인은 "오늘 팀이나 개인 모두 중요한 게임이었는데 이겨서 기쁘다. 승수가 아홉수에 걸렸었는데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게임에 들어갔다"라며 "올해 10승은 포기하고 있었는데 타자들이 도와준 덕분에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타자들에게 고맙다"고 승리 소감을 말했다.

이어 "지난 경기에서 실투 하나로 게임을 어렵게 만들어서 스스로 실망했다. 오늘은 타자들이 낸 점수를 지키려 더 집중해서 던졌다"라고 승리 요인을 밝혔다.

삼성 박진만 감독대행은 원태인의 호투에 기뻐했다. 박 대행은 "원태인이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온 것이 반가웠다. 원태인의 공격적인 피칭으로 야수들의 수비 시간을 단축해줬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척=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