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브랜드 캠페인 후속 영상 ‘핀다클리닝’ 공개

2022-09-22 13:29:20

◇핀다의 새로운 캠페인 영상 '핀다클리닝'. 사진제공=핀다

대출 중개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는 서비스 출시 3주년을 기념해 공개한 브랜드 캠페인 영상이 누적 1200만회를 기록, 후속 캠페인 영상을 새롭게 공개했다고 22일 밝혔다.



핀다가 지난달에 공개한 대출주도권 캠페인 영상이 1개월 반만에 누적 조회수 1263만회를 기록했다.

비교, 관리, 대환 세 가지 시리즈로 구성된 브랜드 캠페인 영상은 '대출은 주는대로 받는 게 아니라 직접 하는 것'이라는 핵심 메시지를 대출주도권이라는 키워드로 함축해 대출 정보 비대칭성을 풀어가는 핀테크 스타트업의 면모를 공감과 위트로 풀어냈다는 평을 받았다.

핀다는 후속작으로 '핀다클리닝 : 대출주도권을 찾아라' 영상을 자사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지난 영상에서와 같이 대출주도권 키워드를 강조하며 금융의 선택권은 고객에게 있다는 점을 널리 알리고자 기획했다. 영상 속 핀다 팀원들은 마치 세탁소에서 다리미로 셔츠의 주름을 피듯이,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불편함을 겪는 고객들의 걱정을 펴주는 역할을 맡았다.

핀다클리닝 브랜드 영상은 본편 공개 일주일만에 조회수 69만회를 기록했다. 영상은 배우 김성철을 메인 모델로 섭외, 민첩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팀 핀다의 고객 문제 해결 과정을 자연스럽게 녹여냈다. 대출상품을 의인화해 곳곳에 흩어져있는 대출들을 한데 모아 고객이 원하는 금리순, 한도순으로 정렬하는 장면을 통해 62개 금융회사의 300여 개 대출상품을 중개하는 핀다의 모습을 재치있게 표현했다.

강명희 핀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대출은 어렵고 피하고만 싶은 개념이지만, 우리 인생에 없어서는 안 될 생활 필수 금융재인 만큼, 공감대를 형성하고 위트있게 풀어내고자 브랜드 캠페인을 다방면에서 기획하고 있다"라며 "후속 영상 역시 대출이 필요한 모든 분들이 불필요한 감정적, 물리적 비용을 들이지 않고 원하는 대출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핀다의 혁신적인 서비스가 언제나 고객 편에 서 있겠다는 메시지를 함축적으로 담아냈다"고 말했다.

한편 핀다는 핀다클리닝 브랜드 영상 공개와 함께 고객 참여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영상에 대출주도권으로 5행시를 짓거나, '건강하고 긍정적인 대출 문화를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를 댓글로 작성하면 응모할 수 있다. 이벤트는 10월 4일까지 진행된다. 당첨자는 같은 달 7일 발표된다. 자세한 사항은 핀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