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금 미리 마련해볼까"…케이뱅크, 100일만 맡겨도 연 3.1% 주는 '새해 준비 예금' 판매

2022-09-21 14:43:05



케이뱅크가 단기성 예금 트렌드에 따라 기간은 짧지만 높은 금리를 받을 수 있는 특판 상품을 선보인다



케이뱅크가 약 100일 동안 연 3.1% 금리를 받을 수 있는 '미리! 새해 준비 예금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케이뱅크와 내년을 미리 준비하자'는 콘셉트로 만기 날짜가 2023년 1월 1일로 고정된다. '코드K 정기예금'(3개월)의 기본금리 연 2.4%에 우대금리 연 0.7%가 추가돼 연 3.1%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케이뱅크 혜택존 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이벤트 코드를 받은 후 '코드K 정기예금' 가입 시 코드를 입력하면 조건 없이 우대금리가 적용되고, 만기일이 내년 1월 1일로 자동 지정된다.

가입 금액은 최소 100만원 이상이다. 가입 한도 제한은 없다. 상품 판매 한도는 5000억원으로, 한도 소진 시 이벤트는 자동 종료된다.

최근 은행권 정기예금 1년물 금리가 연 3% 초반대인 것을 감안하면 100일에 연 3.1%을 주는 '새해 준비 예금'은 파격적인 상품이라고 케이뱅크 측은 설명했다. 케이뱅크가 판매중인 '코드K 정기예금' 1년이상 금리는 연 3.5%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금리상승기에 만기를 짧게 가져가는 스마트한 예금 트렌드를 반영해 이와 같은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2023년 첫날 연 3.1% 높은 금리를 받고 기분 좋은 새해를 맞이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뱅크가 지난 7월 100일 동안 연 3%의 금리를 받을 수 있는 '100일 예금' 특판을 실시한 결과 해당 상품 한도 1000억원이 판매 10분만에 완판 된 바 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