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챔피언십]"최종R, 항상 갈아입을 옷 챙긴다" 2년 연속 3관왕 향해 달리는 박민지의 자신감

2022-09-18 16:27:26

◇사진제공=KLPGA

[이천=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3관왕'의 승부사 기질은 남달랐다.



박민지(24·NH투자증권)는 18일 경기도 이천의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파72·6689야드)에서 열린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투어 메이저대회인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우승상금 2억1600만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가 된 박민지는 이소영(25·롯데·1언더파 287타)을 제치고 리더보드 최상단에 위치했다.

지난 5월 NH투자증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6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각각 우승을 차지했던 박민지는 3개월 여 만에 시즌 4승 및 올 시즌 첫 메이저 대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통산 14승이자 지난해 한국여자오픈 이후 두 번째 메이저 우승. 이번 대회 전까지 8억2566만원으로 상금랭킹 1위를 달렸던 박민지는 우승 상금 2억1600만원을 추가, 올 시즌 총 상금 10억원을 돌파했다. KLPGA에서 2년 연속 상금 10억을 돌파한 이는 박민지가 처음이다. 박민지는 대상포인트 70점을 추가, 총 514점으로 유해란(21·다올금융그룹·540점)에 이은 2위가 됐다.

박민지는 어려운 코스와 긴 러프, 늦더위 등 갖가지 악재가 겹친 이번 대회에서 줄곧 상위권을 지켰다. 1타차로 뒤진 채 접어든 최종 라운드에서도 5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 실수에도 타수를 지켰고, 13번홀(파3)에선 약 10m 거리 롱퍼트를 성공시키는 등 뛰어난 집중력을 선보였다.

박민지는 우승 퍼트 순간을 돌아보며 "'내가 우승을 하다니'라는 생각이 들더라. 지난 6년 간 톱10에 들지 못한 게 한 번 뿐인데 우승할 정도로 치진 못했다. (우승을 확정하는 순간) '잘 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돌아봤다. 최종라운드를 두고는 "굉장히 힘들었다. 7번홀까지 계속 위기가 있었다"며 "13번홀에서 롱 퍼트를 성공시킨 뒤 '됐다,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흐름을 타면서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1라운드 때 화장실에서 야디지북을 잃어버렸다. 1~2라운드 모두 야디지북 없이 플레이를 했다. 항상 생각이 많고 야디지북을 다시 보곤 했는데, 이번엔 캐디와 소통하며 단순하게 플레이하려 노력했다. 야디지북을 잃어버린 것에 감사해야 할 것 같다"고 웃었다.

박민지는 "예전엔 쳐야 할 샷만 생각할 뿐 다른 부분을 돌아보지 못했다. 지금은 '보기하면 다음에 만회하면 되지'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챔피언조에 들어갈 때마다 좋은 성적이 따라오는 것 같다"며 "챔피언조에 들어갈 때마다 항상 갈아입을 옷을 챙긴다. 설레발처럼 들릴 수도 있겠지만, 항상 우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안고 플레이하려 한다"고 밝혔다.

올 시즌 8차례 대회를 남겨둔 박민지는 지난해 자신이 세운 한 시즌 최다승 기록에 2승차로 다가섰다. 박민지는 "작년엔 이쯤부터 허리가 아파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올해는 몸 관리를 잘해 남은 경기를 몸 건강히 최선을 다해 마치는 게 우선이다. 최대한 이 감을 유지해 작년 후반기보다는 더 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