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로 가는 길 `경도인지장애`…국민 58% `못 들어본 말`"

2022-09-19 15:11:24

[연합뉴스 TV 제공]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환자가 늘고 있지만, 국민 10명 중 6명은 경도인지장애라는 용어조차 모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치매학회(이사장 양동원)는 한국갤럽과 함께 만 18세 이상 남녀 1천6명을 대상으로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를 벌인 결과, '경도인지장애라는 용어를 지금까지 들어본 적이 없다'는 응답이 58%에 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경도인지장애가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인지 전혀 알지 못하는 응답자가 73%나 됐으며, 경도인지장애 진단을 위해 검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는 응답은 12%에 그쳤다고 학회는 덧붙였다.

경도인지장애는 아직 치매라고 할 수 없지만, 인지기능 검사에서 같은 나이, 같은 교육 수준, 같은 성별의 정상인보다 인지 기능이 떨어진 상태를 말한다. 경도인지장애 진단을 받은 환자의 10~15%가 매년 치매로 진행되는 점을 고려하면 조기 발견과 치료가 매우 중요한 셈이다.

학회에 따르면 국내 경도인지장애 환자는 2021년 기준 254만 명에 달한다. 또 65세 이상 인구 중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67만 명이다.
대한치매학회 양동원 이사장은 "우리나라는 급격한 고령화 추세 속에 65세 이상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가 10년 동안 3.2배로 급증했다"면서 "알츠하이머로 악화할 수 있는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인식 수준을 높여야만 적극적인 치매 예방 및 치료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아직도 경도인지장애는 질병 분류상 경증질환(F코드)으로 묶여 있어 경도인지장애가 중증화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염두에 둔 분류체계를 새로 마련해야 한다는 게 학회의 주장이다.

학회는 또 치매로 인한 사회적 비용 증가에 대해서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호진 정책이사는 "치매로 인한 사회적 비용은 2013년 11조7천억 원에서 2060년에는 43조2천억 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치매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치매에 대한 사회적 비용과 부담을 줄이기 위해선 적절한 의료적 개입과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bi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