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바꿀까 생각 중이었는데…" 최고웅, 공식 대회 첫 홀인원

2022-09-17 12:26:22

◇사진제공=KPGA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최고웅(35·무궁화신탁)이 첫 홀인원을 기록했다.



최고웅은 17일 제주 한림의 블랙스톤 골프 앤드 리조트 제주 남, 동 코스(파72·7385야드)에서 펼쳐진 KPGA(한국 프로골프협회)투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총상금 7억원, 우승 상금 1억4000만원) 2라운드 13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개인 통산 첫 홀인원이자, 대회 역대 첫 홀인원.

최고웅은 184야드 파3에서 7번 아이언으로 샷을 시도, 홀인원에 성공했다. 이 홀인원으로 최고웅은 부상으로 걸려 있던 6000만원 상당의 수입 전기차를 얻는 행운을 낚았다.

최고웅은 홀인원 뒤 "슬라이스 바람이 있어 핀 왼쪽을 보고 쳤다. 공이 바람을 타고 핀 쪽으로 굴러가는 것만 보고 들어갔는지는 몰랐다"며 "그린에 올라갔을 때 '설마' 했는데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차를 바꿀까 생각하고 있었다. 계속 미루고 있었는데 좋은 기회가 생겼다"고 웃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