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세대에 올림픽 유산을 전하다' 서울올림픽 개최 34주년 기념식

2022-09-16 20:27:08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국민체육진흥공단이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34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과 조재기 전 이사장, 박춘섭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서울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광선(복싱) 박성수 왕희경(이상 양궁) 이경근(유도)과 서울올림픽 자원봉사자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영상으로 축사를 전했다.

서울올림픽 개·폐회식 총괄기획을 하며 대한민국 문화의 우수함을 전 세계에 알렸던 고(故)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을 기리는 이연택 전 대한체육회장의 헌정사와 함께 유족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서는 서울올림픽 레거시 가치 확산 비전인 '올림픽 유산을 넘어 글로벌 가치가 되다'를 달성하기 위한 3대 목표와 9대 중점과제도 발표됐다. 3대 목표는 올림픽공원의 글로벌 넘버원 올림픽 레거시 등극, 미래세대를 위한 글로벌 올림픽 가치 교육 플랫폼 구축, 전세계 올림픽레거시 관리주체 간 협력을 통한 올림픽 운동 선도이다.

조현재 이사장은 "34년 전 열렸던 서울올림픽은 대한민국의 역사적 대전환의 시작이었다. 스포츠를 통한 냉전 종식과 인류평화의 청사진을 제시한 대회였다. 공단은 서울올림픽이 제시한 가치가 미래세대에게도 매력적인 유산이자, 더 나은 삶을 위한 동력이 될 수 있도록 국제적 협력을 통해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서울올림픽 개최 34주년을 기념해 1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조각공원&소마미술관 투어, 국민체력100 체험 등으로 구성된 '서울올림픽 레거시 투어 프로그램'을 지역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