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체 드러낸 1순위 키아나 스미스. 운동능력, 기량 독보적이었다

2022-09-16 19:29:33

키아나 스미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키아나 스미스가 실체를 드러냈다.



2022~2023 WKBL 신인 드래프트 트라이아웃이 16일 인천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모든 관심은 키아나 스미스에 쏠렸다. 1순위 픽을 가진 삼성생명은 일찌감치 스미스를 선택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스미스는 한국인 어머니를 둔 한국계 미국인이다. 루이빌 대학 출선이다. NCAA 디비전 Ⅰ에서 경기당 평균 12득점, 3.4리바운드, 2.5어시스트로 활약했다. WNBA신인드래프트에서는 2라운드 4순위(전체 16순위)에 선발된 후 WNBA에서 11경기를 뛰었다. 유럽 무대의 러브콜도 왔지만, WKBL에 뛰기 위해 한국행을 택했다.

독보적이었다. 연습 경기에서 뛰어난 드리블과 외곽포를 과시했다. 코트를 읽는 능력, 내외곽을 오가는 플레이, 탄탄해 보이는 수비력도 있었다.

드래프트 컴바인에서도 돋보였다. 1m75의 신장을 가진 스미스는 1m88의 윙스팬. 자신의 키보다 윙스팬이 길다. 74.15㎝의 맥스 버티컬 점프, 3/4 코트 스프린트를 3.432초에 뛰었다. WKBL 역대 최고 기록이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