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두 경기는 2패…세자르호, 불가리아와 친선경기 4경기 '세계선수권 최종 점검

2022-09-16 10:37:08

불가리아와 연습 경기 중인 여자배구대표팀. 사진제공=대한민국배구협회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세자르호'가 2022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최종 점검을 한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9월 23일부터 10월 15일까지 네덜란드 및 폴란드에서 개최되는 2022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참가를 앞두고 불가리아와 4차례의 친선 경기를 시행한다.

지난 11일 출국한 여자배구 대표팀은 2022 세계여자배구선수권을 대비하여 불가리아에서의 전지훈련을 통해 유럽 현지에 적응할 뿐만 아니라, 불가리아와의 친선 경기를 통해 경기력을 점검한다. 친선 경기는 총 4차례 열리며, 앞서 15일, 16일에 열린 미공개 경기에서는 불가리아에 각각 2대3, 1대3으로 패했다.

한국시각으로 19일 0시와 오후 7시에 열릴 마지막 두 차례의 평가전은 관중 입장이 가능한 공개 친선 경기로, 불가리아 현지 인터넷 중계를 통해 한국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여자배구 대표팀은 20일 대회 첫 경기 개최지인 네덜란드에 입성할 예정이다.

한국시각으로 25일 오전 1시 30분 도미니카와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