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아나 스미스 WKBL 신인드래프트 1순위, 삼성생명 입단

2022-09-16 20:09:49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과 키아나 스미스. 사진제공=W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키아나 스미스(23·1m75)가 여자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용인 삼성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스미스는 16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022~2023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로 삼성생명에 지명됐다.

한국인 어머니(최원선 씨)와 미국인 아버지(존 스미스) 사이에서 태어난 스미스는 WNBA 로스앤젤레스 스파크스에서 뛰고 있다. 부모 중 한 명이 과거나 현재 한국 국적을 보유한 선수의 신인 드래프트 참가를 허용하는 WKBL 규정에 따라 이번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했다.

전체 1순위 픽을 확보한 삼성생명은 스미스와 긴밀히 교류하면서 이번 신인드래프트 참가 확답을 받았다.

미국 루이빌대 출신 스미스는 올해 4월 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6번째로 입단, 11경기에서 평균 평균 2.6득점, 3점 슛 성공률 27.8%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선발회에 앞서 진행된 콤바인에선 맥스 버티컬 점프(74.15㎝)와 ¾코트 스프린트(3.432초)에서 WKBL 역대 최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한국어로 소감을 준비한 스미스는 "안녕하세요. 어머니의 나라, 한국에 온 키아나입니다. 한국에 온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리고 뽑아주신 삼성생명에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확보한 하나원큐는 삼천포여고 포워드 박진영(18·1m78)을, 3순위 BNK는 춘천여고 센터 박성진(18·1m85)을 선택했다.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