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 검사비 '눈덩이'…진단기업 미수금 급증

2022-09-13 11:42:27

(베이징 AP=연합뉴스) 5일 중국 베이징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중국 도시 33개가 전면 혹은 부분 봉쇄됐다. 2022.09.05 ddy04002@yna.co.kr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 지속에 따른 검사 비용 폭증로 허리가 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툭하면 시행되는 도시 부분·전면 봉쇄로 경기 침체가 이어져 지방 정부의 세수는 줄고 코로나 진단 비용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통신은 증시에 상장된 중국의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기업 8곳이 중국 정부로부터 받지 못한 미수금이 141억위안(약 2조8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73%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상하이란웨이의학의 미수금은 전년과 비교할 때 189%나 폭증했다.




중국 정부가 수개월째 도시 부분·전면 봉쇄 등을 반복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수시 검사를 하는 가운데 진단키트 제조 기업 등의 물적 비용이 급증하고 있지만, 비용 지급을 미루면서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들 코로나 진단 기업은 정부의 미지급금 규모가 갈수록 커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지방 정부도 처지가 난감하다. 코로나 검사비 지출은 늘고 있지만, 도시 봉쇄 등으로 기업 활동과 소비가 위축돼 세수가 줄고 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중국 정부의 예산 자료를 인용해 국가 공공수입은 1년 전보다 10.2% 줄었지만, 공공 비용은 5.9% 줄었으며, 이 가운데 의료비 지출은 7.7% 늘어났다고 확인했다.
다음 달 16일 개막할 제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를 앞두고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해온 베이징의 경우 예방 조치 지원 비용이 24% 더 늘었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당 대회를 앞두고 중추절 연휴도 현지에서 보낼 것을 권고했으며 사실상 전국에서 방역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kjih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