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키치는 없다! 야니스, 돈치치는 살아남았다' 유로바스켓 8강 대진 완성. 세르비아 이변 희생양

2022-09-12 12:45:13

세르비아 니콜라 요키치.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NBA 2회 연속 MVP를 유로바스켓 8강에서 볼 수 없다. 세르비아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이탈리아는 12일(한국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2 FIBA 유로바스켓 16강에서 세르비아를 94대86으로 눌렀다.

경기 전 예상은 세르비아의 절대 우세였다. NBA 최고 센터 중 하나인 니콜라 요키치가 버티고 있었다. 이날도 요키치는 32득점, 13리바운드로 골밑을 지배했다. 하지만, 승리는 이탈리아의 몫이었다. 이탈리아는 에이스 다닐로 갈리나리가 예선에서 부상을 당하며 전열에서 이탈했다. 하지만, 이탈리아는 니콜로 멜리(21득점) 마르코 수피수(22득점)과 강력한 수비 조직력으로 세르비아를 잡아냈다.

그리스는 야니스 아데토쿤보(27득점 10리바운드)를 앞세워 체코를 94대88로 눌렀따. 폴란드와 핀란드 역시 각각 우크라이나와 크로아티아를 잡아냈다. NBA에서 뛰고 있는 핀란드 에이스 로리 마카넨은 무려 43득점(9리바운드)을 폭발시키면서 강호 리투아니아를 잡아내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16강전 4경기는 모두 94대86으로 모두 스코어가 기록됐다.

8강전은 스페인과 핀란드, 독일과 그리스, 프랑스와 이탈리아, 슬로베니아와 폴란드가 맞대결을 펼친다. 이번 유로 바스켓은 NBA 최상급 MVP 레벨의 선수 요키치와 아데토쿤보, 그리고 루카 돈치치(슬로베니아)가 참가,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일단, 요키치는 8강에서 볼 수 없게 됐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