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동해오픈]한·일·아시아 3개 투어 3년 더…공동주관 3년 연장 협약식 개최

2022-09-11 14:02:35

왼쪽부터 구자철 KPGA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아오키 이사오 일본프로골프협회 회장, 초민탄 아시안투어 커미셔너.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나라(일본)=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신한동해오픈이 한국, 일본, 아시아 투어 공동으로 3년 더 열린다.



신한금융그룹은 11일 오전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이 열리고 있는 일본 나라현 코마컨트리클럽에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과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구자철 회장, 아시안투어 초민탄 커미셔너,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아오키 이사오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3개 투어 공동주관 연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출전선수도 기존과 동일한 각 투어 상위 랭커 40여명이 출전권을 나눠 가지게 되며, 우승자에게는 3개 투어 출전권이 주어진다.

1981년 재일동포 골프동호인들이 모국 골프발전 및 국제적 선수 육성을 취지로 창설한 신한동해오픈은 40여년 세월 동안 최경주, 허석호, 배상문, 안병훈, 박상현, 김민휘, 서요섭 등 한국을 대표하는 프로골퍼와 폴 케이시(영국), 가간짓 불라(인도), 지브 밀카싱(인도), 제이비 크루거(남아공) 등 국제적 선수들을 우승자로 배출하며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메이저 대회로 폭풍 성장해 왔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전통을 잇고 미래를 열다'라는 신한동해오픈의 슬로건처럼 이번 협약이 각 투어 선수들이 국가와 투어의 장벽을 넘어 경쟁하는 전통을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9월 8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은 주최사 신한금융그룹 창업 40주년을 기념해 그룹 설립자인 고(故) 이희건 신한은행 명예회장이 세운 일본 나라현 코마컨트리클럽에서 38회 대회 개최지로 결정했다. 해외 개최는 대회 역사 상 최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