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가 딱 내 스타일" 김아림의 자신감, 두번째 우승으로 이어질까

2022-09-09 12:02:38

A Lim Kim, of South Korea, drives from the 15th tee during the first round of the LPGA Tour Kroger Queen City Championship golf tournament in Cincinnati, Thursday, Sept. 8, 2022. (AP Photo/Aaron Doste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넓은 전장의 페어웨이. LPGA에서 활약중인 장타자 김아림(27)이 신바람이 났다.



LPGA 투어 신설 대회인 크로거 퀸 시티 챔피언십(총상금 175만 달러) 첫날 과감한 플레이를 펼치며 공동 3위에 올랐다.

김아림은 9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켄우드 컨트리클럽 켄데일 코스(파72·6515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17번째 홀까지 버디 7개를 기록하다 18번째 홀에서 보기 하나를 범해 6언더파 66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선두 린시위(중국)에 2타, 2위 나사 하타오카에 1타 뒤진 공동 3위.

김아림은 경기 후 "대회 코스가 내 스타일 처럼 굉장히 넓고 러프도 길지 않아 과감하게 플레이할 수 있어 좋았다"며 "그린에서 플레이를 잘 해야 한다. 아직은 코스가 젖어있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서 계산을 잘 해야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전략을 설명했다.

지난 2020년 12월 메이저대회인 US 여자오픈 우승 이후 1년 9개월 만에 통산 두 번째 우승 도전이다.

올 시즌 아직 우승이 없는 김세영(29)은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기록하며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인왕 후보 최혜진(23)도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로 김세영과 함께 공동 5위에 올랐다.

린시위가 버디 9개와 보기 1개로 8언더파 64타를 기록하며 단독 1위로 출발했다. LPGA 투어 데뷔 후 첫 우승 도전이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