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3,800보만 걸어도 치매 위험 25%↓"

2022-09-07 13:16:16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매일 걷는 걸음 수의 합계가 3천800~9천800보이면 치매 위험이 25~50% 정도 낮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남부 대학 건강 노화 센터 스포츠 과학·임상 생체역학부의 보리야 크루수 교수 연구팀이 영국 바이오 뱅크(UK Biobank) 데이터 중 코호트(동일 집단) 7만8천430명(40~79세, 여성 55%, 백인 97%)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과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6일 보도했다.

이들에게는 가속도계(wrist accelerometers)를 손목에 착용하게 하고 매일 걷는 걸음의 합계를 측정했다.
평균 6.9년의 추적 관찰 기간에 이 중 866명이 치매 진단을 받았다.

연구팀은 생활 중 우발적(incidental)으로 걷는 걸음(분당 40보 이하)과 걷기 운동 등 의도적(purposeful)으로 걷는 걸음(분당 40보 이상)을 합해 하루 걷는 걸음 수와 치매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전체적으로 하루 걷는 걸음의 합계가 가장 많은(9천800보) 그룹이 치매 발생률이 평균 51%, 가장 적은(3천800보) 그룹이 2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보행 강도가 중요했다.
걷는 속도가 분당 112보인 걸음을 걷는 시간의 합계가 하루 30분인 사람은 치매 발생률이 62% 낮았다.

'의도적으로' 걷는 걸음 수가 하루 6천300보인 그룹은 치매 발생률이 57% 낮았다.

이 결과는 연령, 설병, 인종, 교육 수준은, 흡연, 음주, 식습관, 약물 복용, 수면, 심혈관질환 병력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 신경학'(JAMA Neu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