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질환자는 암 발생 위험 13% 높다"

2022-08-24 13:44:04

[세브란스병원 제공]

치주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암 발생 위험이 13%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김한상 교수, 연세대 의대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정인경 교수, 연세대 치과대학 예방치과학교실 김백일 교수 등이 참여한 공동 연구팀은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치주질환 환자 5만명과 치주질환이 없는 66만명의 10년간 암 발생률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24일 밝혔다.

치주질환은 입속 세균이 증가하면서 발생한 치태가 독성을 유발해 잇몸에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치태를 빨리 제거하지 않으면 서서히 딱딱한 치석으로 변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들의 나이, 성별, 흡연 이력 등 변수들을 보정하고 암 발생 상대위험도를 분석했다.


이 결과 치주질환을 앓고 있는 그룹은 치주질환이 없는 그룹보다 모든 암을 통틀어 발생 위험도가 13% 높은 것으로 추산됐다.

암종별로는 면역체계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혈액암 발생 위험이 39.4%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방광암 30.7%, 갑상선암 19.1%, 위암 13.6%, 대장암 12.9%, 폐암 12.7% 등의 순이었다.

연구팀은 치주질환이 있으면 혈류에 인터류킨, TNF-알파(TNF-α) 등의 염증성 물질이 증가해 암과 전신 염증성 질환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했다.

김한상 교수는 "평소 적극적인 구강 관리가 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며 "다만 치주질환 자체가 암 발생의 직접적인 원인인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Frontiers In Onc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bi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