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하수 활용해 감염병 10종 감시…"유행 예측"

2022-08-24 08:27:53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 등 감염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하수(下水) 기반 감염병 감시 사업'을 한다고 24일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8월 질병관리청이 주관하는 '하수 기반 감염병 감시 시범사업'에 참여해 감시체계를 구축한 데 이어 후속 관련 사업을 한다고 설명했다.

하수 기반 감염병 감시체계는 지역에서 발생하는 하수에서 코로나19 등 바이러스의 증가·감소 경향을 파악, 감염병 발생을 조기에 인지하고 유행을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 감염병 감시에 활용하는 방법이다.

감시 대상 병원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인플루엔자, 호흡기 바이러스(7종), 노로바이러스 등 총 10종이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하수 감시로 감염병 유행 전 무증상 감염자를 확인하고, 임상 감시에서 발견되지 않은 새로운 유형의 변이를 발견하는 등 감염병 유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된다"라면서 "앞으로 감시 대상 병원체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km@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