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위암 치료는 우리나라가 세계 1등이다?

2022-08-14 13:06:56

[온라인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화제를 모으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4회에서 주인공인 우영우(박은빈 분)와 선배 변호사 정명석(강기영)의 병원 신이 눈길을 끌었다.



명석은 병문안 온 후배 변호사들 앞에서 로펌 대표와 전화 통화를 하면서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라던데요. 그러고 저 4기도 아니고 3기라니까 괜찮습니다.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라며 애써 불안감을 감춘다.

그러나 자폐스펙트럼 장애인 영우는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일지 몰라도 3기니까 괜찮을 거라고 방심해선 안 됩니다. 위암 3기는 근육층, 장막하층, 장막층의 침습이 있거나 주위 림프절에 암세포가 퍼진 단계로 수술을 하더라도 재발 확률이 높아 보조적인 항암치료가 권고되는 단계입니다. 5년 생존율이 30~40%밖에 되지 않고요"라며 과도한 정보로 주위를 당혹케 했다.

우리나라는 위암 발병률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알려져 있는데 명석과 영우의 말처럼 위암 치료도 세계 1위일까?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운영하는 세계암관측소(GCO·Global Cancer Observatory)의 온라인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신규 암 환자는 1천929만명이다. 이 중 위암 환자는 109만명(5.6%)인데 아시아가 75% 이상을 차지하는데 특히 한중일 3국의 비중이 높다.

우리나라의 신규 위암 환자는 2만8천713명으로 중국(47만8천508명), 일본(13만8천470명), 인도(6만222명), 러시아(3만7천364명)에 이어 5위다. 10만명당 위암 발생률로 보면 우리나라는 27.9명으로 몽골(32.5명), 일본(31.6명)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중국(20.6명)은 타지키스탄(23.4명)에 이어 5위다.

이는 IARC에서 암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연령구조의 차이를 고려해 세계표준인구로 보정해 산출한 연령표준화발생률(ASR·Age-standardized incidence rate)이다.

우리나라의 위암 발생률은 최근 10여 년간 하락 추세지만 일본, 중국 등과 선두 다툼을 해온 것이 사실이다. 2018년에는 10만명당 39.6명으로 세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우리나라 전체 암 발생률은 2020년 10만명당 242.7명으로 세계 평균(201.0명)을 웃돌고 185개국 중 세계 44위이다. 1위는 호주(452.4명)이고 뉴질랜드(422.9명), 아일랜드(372.8명), 미국(362.2명)이 뒤를 잇고 있다.
우리나라 국민이 75세 이전 암에 걸릴 확률은 23.6%로 세계 평균(20.4%)보다 높지만, 75세 이전 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7.4%로 세계 평균(10.7%)보다 낮은 것으로 IARC는 추산했다.

그렇다면 위암 치료는 어떨까.

국가간 암 치료의 성공 정도는 통상 암 환자가 확진 후 5년간 생존할 확률을 연령 표준화한 5년 순생존율(5-year net survival)로 비교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인터넷에 공개한 '한눈에 보는 보건의료 2019'(Health at a Glance 2019) 보고서를 보면, 우리나라의 위암 5년(2010~2014년) 순생존율은 68.9%로 세계 1위에 올라 있다.




2위는 일본(60.3%)이고 코스타리카(40.6%), 벨기에(37.5%), 중국(35.9%), 오스트리아(35.4%), 독일(33.5%), 미국(33.1%), 이스라엘(32.3%), 포르투갈(32.2%), 스위스(32.2%), 호주(31.8%), 이탈리아(30.5%) 순이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가 지난해 말 발표한 '2019년 국가암등록사업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암 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꾸준히 개선돼 1993~1995년 42.9%에서 25년 만인 2015~2019년 70.7%로 개선됐다.

위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같은 기간 43.9%에서 77.5%로 높아진 상태다. 암 상대생존율은 암 환자의 실제 생존율과 같은 기간 일반인 기대생존율의 비다.

최서희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위암은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지역의 발병률이 높은데, 1급 발암물질로 규정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성인 감염률이 높은 점과 짠 염장식품이나 구워 먹는 음식을 즐기는 식습관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제균 치료에 적극적이고 40세 이상의 건강검진(내시경검사)이 보편화돼 위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경우가 많아 발견율과 치료 성공률이 높다"며 "위암 생존율은 보통 1기 90%, 2기 70%, 3기 40%, 4기 10~20% 정도로 본다"고 덧붙였다.

abullapia@yna.co.kr

<<연합뉴스 팩트체크팀은 팩트체크 소재에 대한 독자들의 제안을 받고 있습니다. 이메일(abullapia@yna.co.kr)로 제안해 주시면 됩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