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억짜리 리버풀 벤치,내가 누녜스라면 킹받지"[英레전드]

2022-08-07 07:02:16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내가 누녜스라면 화가 났을 것같다."



피터 크라우치가 '우루과이 특급' 다르윈 누녜스를 풀럼전 선발로 내세우지 않은 위르겐 클롭 감독의 결정에 의문을 제기했다.

리버풀은 6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펼쳐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승격팀' 풀럼과 2대2로 비겼다.

예상을 뒤엎은, 힘든 경기 전개였다. 리버풀은 전반 32분 '2부 득점왕'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에게 선제골을 내준 후 후반 6분 교체투입된 누녜스가 후반 19분 모하메드 살라의 컷백에 맞춰 동점골을 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후반 27분 미트로비치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1-2로 밀렸다. 후반 35분 누녜스의 문전 마법터치를 이어받은 '1부 득점왕' 살라의 동점골이 터지며 2대2로 간신히 비겼다.

크라우치는 이날 선발로 누녜스 대신 피르미누를 택한 클롭의 선택에 의문을 표했다. 총 8500만파운드(약 1340억원)을 들여 영입한 대형 스트라이커 누녜스를 왜 선발로 내지 않고, 벤치에서 시작하게 했는지 모르겠다며, 심지어 커뮤니티쉴드에서 골을 터뜨리며 맨시티를 꺾고 우승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 직후 벤치는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냈다. 크라우치는 "프리시즌에 4골을 넣고 커뮤니티실드에서도 골을 넣었다. 만약 내가 지금 저 스트라이커 상황이라면 난 아주 열받았을 것같다. 화가 날 것같다"고 했다. "물론 클롭 감독이 다른 생각을 했을 수도 있고 약간 겁났을 수도 있지만 맘에 들지 않는다. 물론 클롭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클롭 감독은 경기전 누녜스의 리그 적응과 관련해 "기존 선수들과 적절히 잘 섞어야 한다. 2명의 어린 선수와 다르윈이 있다. 아주 좋은 조합이다. 하지만 오늘은 피르미누를 선발로 내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했었다.

후반 6분 투입된 누네스 효과는 즉각적이었다. 에이스 살라와의 호흡도 인상적이었다. 지난 시즌 벤피카에서 34골을 몰아친 '우루과이 괴물 공격수'가 EPL 데뷔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향후 활약을 예고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