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코로나19 돌파감염 위험 높아"

2022-08-08 12:36:09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에도 돌파 감염 위험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최성호·정진원 교수와 류마티스내과 최상태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149명의 혈청을 수집해 분석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중화 항체의 생성률이 26.8%에 그쳤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연구팀이 대조군으로 삼은 건강한 의료인 94명의 중화 항체 생성률 50.3%보다 낮은 수치다.

연구팀은 또 3차 접종 후 시간이 지날수록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중화 항체 수가 하루 0.351%씩 감소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정진원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는 중화 항체 반응이 약한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게 돌파 감염이 쉽게 발생한다는 점도 확인됐다"면서 "면역억제제나 항류마티스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4차 접종을 하거나 변이 바이러스를 목표로 한 새로운 백신 접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 류마티스 학회지'(Annals of the Rheumatic Diseases) 최신호에 발표됐다.

bi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