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잡이 맞네!' 韓에서 원더골 넣은 다이어, 개막전에서 역전골…손흥민이 도움(전반종료)

2022-08-06 23:51:59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의 '부캐'를 '골잡이'로 정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프리시즌부터 놀라운 골 감각을 선보인 다이어는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부터 득점포를 가동했다.

다이어는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스햄턴과의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개막전 전반 31분, 손흥민의 크로스를 감각적인 다이빙 헤더로 연결했다.

전반 12분 제임스 워드-프라우스에게 선제 실점한 뒤 21분 라이언 세세뇽의 동점골로 1-1 팽팽하던 시점에 터진 역전골. 이 골로 토트넘은 전반을 1골 앞선 채 마무리할 수 있었다.

다이어는 지난달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의 프리시즌 친선경기에서 골문 구석을 찌르는 환상적인 중거리 슛으로 축구팬뿐 아니라 손흥민, 케인 등 토트넘 선수들도 놀라게했다.

수비형 미드필더 또는 수비수로 나서는 다이어가 그간 득점과는 '거리두기'를 해온 선수였기 때문이다. 다이어가 EPL에서 득점한 건 2019년 5월 12일, 에버턴전 이후 무려 3년 3개월만이다.

토트넘은 영입생을 벤치에 앉혀두고 손흥민-케인-클루셉스키로 스리톱을 꾸렸다. 다이어는 크리스티안 로메로, 벤 데이비스와 스리백을 구성했다.

전반 12분 상대의 크로스 상황에서 제임스 워드-프라우스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21분 왼쪽 윙백 세세뇽이 페널티 외곽 우측 대각선 지점에서 데얀 클루셉스키가 왼발로 올려준 크로스를 반대편 골대 앞에서 감각적인 헤더로 득점했다. 세세뇽은 토트넘의 시즌 1호 득점자로 기록됐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박스 안 왼쪽 대각선에서 왼발로 시즌 첫 번째 슛을 날리며 예열을 마쳤다.

직접 슈팅을 통해 얻어낸 코너킥 상황. 인플레이에서 다시 공을 잡은 손흥민이 다이어에게 역전골을 선물했다.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전 간결한 단독 드리블로 골문 앞까지 진입한 뒤 슛을 때렸지만, 골대 위로 뜨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은 토트넘이 1골 앞선채 마무리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