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녜스&살라 골'리버풀, 개막전서 승격팀 풀럼에 발목…2대2 무

2022-08-06 22:27:52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에 도전장을 내민 리버풀이 개막전에서 승격팀에 발목을 잡혔다.



리버풀은 6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의 2022~2023시즌 EPL 1라운드 원정에서 2대2로 비겼다. 올시즌도 변함없이 EPL '2강' 맨시티와 우승 경합이 예상되는 가운데, 첫판부터 미끄러졌다. 반면 지난시즌 챔피언십에서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펼치며 다이렉트 승격한 풀럼은 개막전부터 돌풍 가능성을 선보였다. 풀럼은 '에버턴에서 실패한 지도자' 마르코 실바 감독이 이끄는 팀이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1000억 사나이' 다르윈 누녜스를 벤치에 앉혀두고 모하메드 살라, 호베르투 피르미누, 루이스 디아스로 스리톱을 꾸렸다.

리버풀은 예상과 달리 풀럼을 경기력으로 압도하지 못했다. 전반 32분 알렉산드르 미트로비치에게 헤더로 선제골을 내주며 전반을 1골 끌려간 채 마쳤다.

후반 6분 누녜스를 투입한 이후 추격의 시동을 걸었다. 후반 19분 살라의 우측 크로스를 누녜스가 문전 앞 감각적인 슛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27분 버질 반 다이크의 파울에 의해 페널티를 내줬고, 이를 미트로비치가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리버풀은 35분 누녜스의 패스를 받은 살라가 동점골을 넣으면서 패배 위기에선 벗어났다. 살라는 EPL 6시즌 연속 개막전에서 골맛을 보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추가시간 조던 헨더슨의 중거리슛이 골대에 맞고 나오면서 경기는 그대로 2대2 무승부로 끝났다.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