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자부심' 가득한 선배의 호소 "네 진심은 도대체 무엇이냐"

2022-08-06 10:19:39

크리스티아누 호날두.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설적인 윙백이었던 게리 네빌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향해 간절하게 호소했다.



영국 '더 선'은 6일(한국시각) '네빌은 호날두가 올드트래포드에 남아 젊은 선수들의 리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라고 보도했다.

네빌은 호날두의 맨유 시절 동료이자 대선배이기도 하다. 네빌은 1992년부터 2011년까지 무려 30년 동안 맨유 유니폼을 입었다. 2003년부터 2009년까지는 호날두와 같이 뛰기도 했다.

호날두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 내내 잡음을 일으켰다. 계약기간이 1년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이적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호날두를 데려가려는 팀도 없고 맨유도 매각을 원하지 않았다. 결론 없이 소모전 양상으로 흐르는 중이다.

네빌은 "호날두가 남았으면 좋겠지만 솔직히 말해서 조금 실망했다. 호날두가 도대체 무슨 생각인지 궁금하다. 그의 진심을 듣고 싶다. 그와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기 위해 인터뷰를 요청하는 것은 무리일까요?"라고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호날두는 6월 말부터 프리시즌 투어는 물론 팀 훈련에 불참했다. 지난 1일 홈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라요 바예카노와 연습경기에는 출전했다. 하지만 이날조차 전반 종료 후 교체된 뒤 멋대로 귀가했다. 경기가 끝나지도 않은 채 혼자 집에 갔다는 사실이 밝혀져 비난을 받았다.

더 선은 '팬들은 이 행동이 이적을 위한 최후의 몸부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꼬집었다. 맨유 에릭 텐하흐 감독 역시 "용납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네빌은 "맨유가 이런 취급을 당하는 것은 기분이 좋지 않다. 호날두에게 앞으로 12개월 동안 어린 선수들을 격려하고 경기장의 리더가 되라고 요구하는 것이 너무 무리한 일입니까? 지금 사태는 그에게도 지저분하고 클럽에도 지저분하다"라며 한탄했다.

호날두의 바람과는 다르게 이적시장이 돌아가는 상황은 '잔류'를 암시하고 있다. 호날두를 영입하겠다고 정식 오퍼를 넣은 팀이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클럽 밖에 없다고 알려졌다. 게다가 오는 7일 개막전에서도 벤치를 지킬 것으로 예상됐지만 앙토니 마샬이 부상을 당하면서 호날두가 선발 출전할 가능성도 열렸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