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프리뷰]'환혼' 이재욱-정소민, 밀당 끝 로맨스 급물살? 첫 입맞춤 이후 눈맞춤만으로 '아찔-설렘'

2022-08-06 09:22:41

사진 제공=tvN '환혼'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tvN '환혼' 이재욱과 정소민의 로맨스가 급물살을 탄다.



tvN 토일드라마 '환혼'(연출 박준화/극본 홍정은 홍미란/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이퀄리티)이 전국 시청률 7.6%, 최고 시청률 8.2%(닐슨 코리아 기준)로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솟구치는 기세를 자랑하고 있는 가운데 6일(토) 장욱(이재욱 분)과 무덕이(정소민 분)의 아찔한 눈빛 맞춤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설렘을 폭발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스승 무덕이에게 불도저처럼 직진하는 장욱과 연정을 들킨 무덕이의 로맨스 밀당이 설렘을 자아냈다. 특히 허윤옥(홍서희 분)의 등장은 무덕이의 당기기를 이끌어냈다. 다정해보이는 장욱과 허윤옥을 보자 무덕이는 괜히 장욱이 색욕을 끊는 단근 수련으로 이선생(임철수 분)의 제자가 됐다는 소문을 전하며 질투를 드러냈고 장욱은 포옹으로 여전한 연정을 드러냈다. 겉으로 내색할 수 없었던 무덕이는 "내가 어찌 너의 이성이냐? 증명하고 싶으면 아까 그런 예쁜 아가씨를 안아보던가"라며 장욱을 자극했고 이는 장욱의 핑크빛 직진에 기름을 부었다. 장욱은 무덕이에게 입을 맞추며 "경천대호 수기를 밀고 당기는 것보다 무덕이 너랑이 더 어렵다. 그땐 당긴 거지?"라며 앞서 자신의 옷자락을 잡아당겼던 무덕이의 로맨스 당기기를 깨닫는 등 두 사람의 기습 입맞춤이 터닝포인트를 선사하며 향후 급변할 이들의 관계에 귀추가 주목된 상황.

공개된 스틸에는 은은한 등불만이 주변을 밝히는 야심한 밤, 다리 위에 단 둘 뿐인 장욱과 무덕이의 투샷이 담겼다. 금방이라도 불길이 일듯 뜨거운 눈빛으로 무덕이를 바라보는 장욱의 표정이 보는 이의 심박수까지 끌어올릴 만큼 로맨스 텐션을 폭발시킨다. 이와 함께 장욱에게 고정된 무덕이의 시선이 아찔한 설렘을 더하는 한편 앞서 첫 입맞춤을 나눴던 두 사람이 마침내 밀당의 종지부를 찍고 쌍방 로맨스를 연 것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tvN '환혼' 제작진은 "이번주 15회, 16회 방송에서는 장욱과 무덕이가 품고 있던 마음을 꺼내 보이며 사제 로맨스가 급물살을 탈 예정이니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tvN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 '환혼' 15회는 오늘(6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