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제이쓴, 출산 D-day…'아빠된 첫 소감' 밝혀 "길었던 하루가"

2022-08-06 05:10:00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제이쓴이 출산 첫날의 소감을 밝혔다.



제이쓴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길었던 하루가 지나갔다. 후아후아"라는 글을 게재했다.

제이쓴은 홍현희와 함께 그토록 고대했던 출산의 순간이었지만 너무 바빠 정신이 없는 하루를 겨우 마무리 했다.

제이쓴은 누구나 공감할 듯한 '길었던 하루'라는 소감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홍현희 소속사 스카이이앤엠은 "홍현희가 오늘 오전 10시경 서울 모처의 병원에서 남자 아이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홍현희 소속사에 따르면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이며, 가족과 지인들의 축하 속에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이에 이날 제이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똥별이(태명)의 작은 발을 공개하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제이쓴은 "2022. 08. 05 우리 똥별이 아주 건강하게 나왔다. 너무 귀여워"라며 드디어 만난 홍현희 제이쓴 2세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에 양미라는 "드디어. 똥별 아빠 축하해~ 웰컴투 육아월드!"라며 축하했다. 또한 장영란과 엄정화, 이국주, 김영희, 이현이, 신다은, 김민경, 김환 등도 축하 메시지를 남기며 홍현희 제이쓴 부부를 축복했다.

한편 홍현희와 제이쓴은 지난 2018년 결혼했으며, 결혼 4년 만에 아이를 품에 안게 됐다. 최근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합류, 출산 준비 과정부터 출산 후 육아하는 모습 등을 공개한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