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속 고의 볼넷→만루 작전→초구 폭투…날아간 삼성 3연승[인천 승부처]

2022-08-06 22:52:14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 삼성 라이온즈와 SSG 랜더스 경기. 5회초 무사 피렐라가 솔로포를 치고 들어오자 박진만 감독이 환영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8.6/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삼성 라이온즈가 마지막 고비를 끝내 넘지 못했다.



삼성은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맞대결에서 연장 11회말 6대7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이날 삼성은 1위 SSG를 상대로 승부를 잘 끌어갔다. 초반 득점으로 SSG 선발 투수 박종훈을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후반 불펜이 흔들리면서 6-6 동점을 허용했고,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흘렀다.

삼성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최근 단단한 응집력을 보여주듯 경기에서도 집중력있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11회말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11회초 삼성이 선두타자 오선진의 안타와 김태군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만들었으나 대타 강한울과 1번타자 김지찬이 범타로 잡히면서 찬스가 무산됐다.

그리고 11회말 위기가 찾아왔다. 마운드에는 최충연이 올라왔다. 최충연은 선두타자 박성한에게 우익수 구자욱의 키를 넘기는 큼지막한 2루타를 허용했다. 이어 희생번트로 1사 3루.

삼성 벤치는 승부를 걸었다. 최근 타격감이 괜찮은 김강민과 이재원에게 2연속 고의 4구를 허용해서 1사 만루를 채운 후 9번타자 최경모와 승부를 하겠다는 계산이었다. SSG 벤치도 마지막 남아있던 대타 자원 김민식을 내세웠다.

그런데 제대로 된 승부를 해보지도 못했다. 1사 만루에서 김민식을 상대한 최충연이 던진 초구가 포수가 포구를 할 수 없는 곳으로 튀면서 폭투가 됐고, SSG는 3루주자 박성한이 쉽게 홈을 밟았다. 삼성은 2연속 고의 4구까지 허용하면서 만루 작전을 썼지만 타자와 싸워보지도 못하고 허무하게 패하고 말았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