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근 수원삼성 감독"'투혼'오현규같은 선수가 필요하다"[K리그1 현장 일문일답]

2022-08-06 22:21:07



"오현규같은 선수가 필요하다."



이병근 수원 삼성 감독이 후반 교체투입돼 마지막 휘슬까지 투혼을 불사른 '영건' 오현규의 활약에 찬사를 전했다.

수원 삼성은 6일 오후 7시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수원FC전에서 2대4로 패했다. 전반 13분 김 현에게 선제골을 내준 후 안병준이 동점골을 터뜨리고 후반 시작과 함께 정재용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후반 23분 또다시 김 현에게 골을 내주며 1-3으로 밀리던 상황. 후반 40분 교체투입된 류승우가 골망을 흔들며 마지막까지 승부의 불씨를 살렸다. 류승우의 필사적인 골 직전 볼을 지켜내기 위해 아낌없이 몸을 던지는 오현규의 활약은 인상적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라스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2대4로 패했지만 오현규와 류승우가 빚어낸 만회골 장면은 수원 삼성 원정 팬들의 응원 열기에 다시 불을 지피기에 충분했다.

이날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이 장면에 대한 질문에 이 감독은 "오현규같은 선수가 필요하다"면서 "선발 혹은 시간을 좀더 줘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답했다. 아래는 이병근 수원 삼성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일문일답 전문이다. 수원=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경기 소감

▶이 더운 날씨에 우리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했지만 상대에게 체력적, 정신적으로 밀렸다. 저도 우리 선수들도 반성할 필요가 있다. 오늘 중요한 경기인데 큰 스코어로 졌다. 팬들도 많이 오셨는데 보답 못해 송구스럽다. 남은 경기가 있기 때문에 처지면 안된다. 다시 나머지 경기를 잘 치러서 다시 뭔가를 해야 희망이 있고 열정적인 팬들에게 보답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잘 추스려서 다음 경기 준비하겠다.

-양상민을 후반 교체한 이유는?

▶체력적인 어려움이 있을 것같아 후반전 높이가 있는 고명석을 넣어 수비 역할을 맡겼다.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이 체력적, 분위기에서 팀에 활력소 역할을 해줬어야 한다. 열심히는 했는데 새 선수들, 변화 줬을 때 더 활력소 역할을 해줘야 한다.

-오현규의 투혼, 류승우의 첫골은 어떻게 보셨는지.

▶안병준, 전진우를 전반에 먼저 넣어서 우리가 원하는 걸 하려고 했는데 안병준이 생각보다 빨리 지쳤다. 90분 체력이 아직은 부족하다. 후반전에 활력소가 되는 젊고 빠른 선수들을 넣으려고 했다. 전반 마치고 후반에 바로 넣으려고 했는데 진우, 병준이가 좀더 해줄 거라는 생각에서 현규를 넣는 타이밍이 늦었다. 앞으로 경기 해갈 때 현규에게 선발 혹은 시간을 좀더 줘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우리는 그런 선수들이 필요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오현규를 어떻게 쓸 것인가, 기회를 주려고 한다. 후반 들어가서 분위기를 바꾸는 데 일조했다.

-다음은 최하위 성남과의 일전인데,

▶오늘 어렵고 힘든 경기를 했다. 우리는 상대보다 두 배의 노력을 해야하지 않나 생각한다. 언제까지 이 멤버로, 수원이라는 이름만으로, 공을 찰 수는 없다. 상대는 우리보다 한발 더 뛰고 악착같이 뛰는 간절함이 우리보다 더 있다. 우리는 아직 그만큼 깨우치지 못하는 건 아닌가 생각한다. 이 여름 더운 날씨에 상대보다 뛰지못하고 간절한 마음이 없다면 대가를 치를 수밖에 없다. 더 노력하고 훈련으로 이겨내야 한다.

-후반 불투이스 높이도 생각 나셨을 것같은데. 몸 상태가 안좋았나.

▶지고 있는 상황에서 코치들과 상의를 했는데 공격적으로 나가야 했다. 불투이스는 햄스트링 문제가 있어서 아끼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 수비보다는 공격적인 교체가 필요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