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균 감독"김현 韓축구 중심 스트라이커로 성장하길"[K리그1 현장인터뷰]

2022-08-06 22:11:10



"김 현, 한국축구 중심적 역할을 하는 스트라이커로 성장하길 바란다."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수원더비에서 200경기 자축포, 멀티골,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원톱' 김 현을 향해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수원FC는 6일 오후 7시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수원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김 현의 멀티골, 정재용, 라스의 연속골에 힘입어 4대2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전 김 감독은 "김 현에게 라스만큼 출전시간을 줬으면 10골도 넣었을 것"이라며 골을 예언했다. 김 감독은 경기 직후 "김 현을 함께 훈련할 때 보면 가진 것이 정말 많다. 발밑도 좋고 헤딩도 좋고 뛰어다니는 양도 많고 굉장히 장점이 많다"면서 "앞으로도 저는 더 기대가 된다. 우리나라에 원톱 스트라이커 자원이 별로 없다. 한국축구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해주는 스트라이커로 더 성장해나갔으면 좋겠다"며 기대를 표했다.

아래는 김도균 수원FC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일문일답 전문이다. 수원=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경기 소감

▶경기 전 말씀드린 것처럼 중요한 경기였다. 매경기 결승전처럼 임하고 있다. 최고의 경기를 했다. 경기 운영도 좋았고, 득점도 환상적인 골이 터졌다. 수원FC 팬들에게 기쁨, 즐거움 드렸다. 습한 날씨에 선수들이 온힘을 다해 뛰어줬다. 칭찬해주고 싶다. 다음경기 잘 준비하겠다.

-김 현의 멀티골 활약에 대해.

▶전반전 득점도 득점이지만 원톱으로서 역할을 잘해줬다. 체력적인 문제로 후반 교체를 하려 했는데 그런 와중에 두 번째 골까지 넣었다. 김 현 선수 칭찬해주고 싶다. 시간이 주어지면 얼마든지 득점할 수 있는 선수다.

-2012년 데뷔한 베테랑 스트라이커가 7골, 커리어하이를 기록했다. 감독님 아래서 기량을 꽃피운 비결은?

▶김 현의 잠재력을 충분히 지난 시즌 FA컵 때 확인했다. FA로 나온다는 이야기 들었을 때 스트라이커 자원으로 써야겠다 생각했다. 훈련 해봐도 가진 것이 많다. 발밑도 좋고 헤딩도 좋고 뛰어다니는 양도 많고 굉장히 장점이 많다. 앞으로도 저는 더 기대가 된다. 본인도 득점을 하고 더 자신감을 가질 것이다. 우리나라에 원톱 스트라이커 자원이 별로 없다. 한국축구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해주는 스트라이커로 더 성장해나갔으면 좋겠다.

-수원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웃음)그래도 (주인이) )바뀌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수원 삼성은 역사와 전통이 있는 팀이다. 존중해야 한다. 수원 삼성에 대해 조금 이야기하자면 모기업 삼성의 지원과 투자가 이전보다 못하다고 들었다. 그래서 그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 바람같아서는 수원삼성도 올해 꼭 잘되고 우리도 잘되어서 두팀 다 최선 다해 1부에 살아남아 내년에도 '수원더비'가 이뤄졌으면 한다.

-이용 선수 활약

▶80분 정도에 소통하니까 끝까지 뛸 수 있다고 하더라. 측면에서 활발하게 움직여줬다. 정동호와 다른 장점이 있다. 앞으로 잘 조합해서 경기해나가겠다.

-오늘 같은 경기력이면 전북도 해볼 만할 것같은데.

▶매경기에 따라 경기력은 달라진다. 장담할 수 없지반 전북은 우승경쟁을 하는 팀이고, 우리는 6강 안에 들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하고 있다. 최선을 다해서 맞부딪칠지 효율적으로 승점을 노릴지는 좀더 고민해보겠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