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즈 개그반장' 테스형 "악" 고함에 빵 터진 황대인과 류지혁 '주변에 동원이 형 없지?'

2022-08-06 17:12:00

테스형으로 불리는 KIA 타이거즈 외국인 선수 소크라테스가 유쾌한 에너지로 팀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광주=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광주=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악" 테스형의 고함 소리에 선수들은 빵 터지고 말았다.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를 앞둔 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전날 역전패당한 KIA 선수들은 무더운 날씨에도 더 열심히 배트를 돌렸다.

소크라테스, 황대인, 고종욱, 류지혁은 한 조를 이뤄 라이브 배팅을 소화했다. 최근 3연속 루징시리즈를 거두며 주춤한 KIA. 팀 분위기를 이끈 건 다름 아닌 외국인 선수 소크라테스였다.

올 시즌 KIA 유니폼을 입은 소크라테스는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가 됐다. 선수들과 팬들 사이에서 '테스형'으로 불리는 소크라테스는 평소 스스럼없이 선수들에게 먼저 다가가 장난을 자주 친다.

무더운 날씨 속 선수들이 지쳐갈 무렵 테스형이 나섰다. 갑자기 "약" 고함을 지르더니 다리를 절뚝거리는 액션을 취했다. 이 모습에 선수들은 빵 터졌다. 곧바로 류지혁도 배트를 잡고 테스형의 액션을 따라 하며 현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테스형이 따라 한 사람은 박동원이었다. 지난 4월 26일 이적 후 첫 홈런을 날렸던 박동원은 타격을 마친 뒤 순간 다리를 절뚝거리며 베이스를 돌았다,



이 모습을 똑같이 재현한 테스형의 개그감에 선수들은 즐거운 분위기 속 훈련을 이어갔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