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얼굴 살이 빠져서인가? 뭔가 달라보이는데 늘씬한 몸매는 여전하네!

2022-08-05 23:10:06

사진출처=진세연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뭔가 달라보인다. 얼굴 살이 빠졌기 때문일까?



진세연이 5일 자신의 SNS에 "더웡"이라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진세연은 배꼽이 살짝 드러나는 흰색 크롭티, 레몬색 반팔 재킷 차림.

휘핑크림이 잔뜩 얹어진 음료를 앞에 두고 있으나, 여전히 늘씬한 몸매다.

한편 진세연은 2020년 드라마 '본 어게인'을 끝으로 2년여 동안 공백기를 가지고 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