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가 글러브까지 내던지고 정우성에 달려나간 이유는?

2022-08-05 21:07:59

2022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경기 전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함께 시구, 시타 행사에 나섰다. 시구를 하는 이정재의 모습. 잠실=허상욱 기자

[잠실=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영화 '헌트'의 이정재와 정우성이 야구장에 등장해 빛나는 우정을 뽐냈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5일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진 2022 KBO리그 키움과 LG의 경기에 앞서 시구와 시타를 펼쳤다.

이정재와 정우성의 등장은 야구장에 있는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두 배우는 트윈스의 핀 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었고 유니폼의 등 부분에는 '헌트'의 개봉일인 8월 10일을 나타내는 '810'이 새겨졌다.

두 배우는 마이크를 잡은 후 야구장을 찾은 팬들을 향해 경기장을 찾은 소감과 함께 인사말을 전했다.

인사를 마친 두 배우는 각각 시구와 시타를 향해 자리를 옮겼고 이정재는 정우성을 향해 힘찬 투구를 선보이며 공을 던졌다.

이정재의 투구는 정우성의 몸쪽 깊은 곳으로 향했다. 이정재의 몸쪽 공에 정우성이 어필을 했고 이정재가 정우성에 달 려나오며 벤치클리어링을 연상케하는 유쾌한 장면이 연출됐다.

그라운드 가운데서 만난 두 배우는 악수와 함께 더 없이 밝은 미소를 선보이며 팬들을 환호하게 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