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리뷰]'조규성 1골-2도움 맹활약' 김천, 성남에 4-1 완승 '연승 저지'

2022-08-05 20:52:02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조규성(김천)이 골폭죽을 재가동한 김천 상무가 반전에 성공했다.



김천은 5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성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조규성 김경민 명준재(2골)의 릴레이골을 앞세워 4대1로 완승했다. '주포' 조규성은 7월 8일 이후 약 한 달 만에 13호골을 터트리며 팀에 귀중한 승점 3점을 선물했다.

4경기 연속 무승(1무3패)에서 탈출한 김천은 승점 26점을 기록, 11위데서 10위로 한 계단 뛰어올랐다. 11위로 떨어진 수원 삼성(승점 23)은 6일 수원FC와 27라운드를 치른다.

반면 성남은 시즌 첫 연승 행진이 2연승에서 멈췄다. 승점 18점에 머물며 최하위 탈출이 다시 멀어졌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4-4-2 카드를 꺼내들었다. 투톱 뮬리치 심동운을 비롯해 구본철 권순형 밀로스 박수일 김훈민 권완규 최지묵 김영광이 선발 출전했다.

김태완 김천 감독은 4-3-3 시스템으로 맞불을 놓았다. 조규성 김지현 김경민 권창훈 권혁규 한찬희 강윤성 연제운 박지수 김한길 황인재가 출격했다.

성남의 상승세가 경기 초반 이어지는 듯 했지만 전반 6분 조규성의 한 방에 순식간에 흐름이 바뀌었다. 김경민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성남의 허를 찔렀다.

성남은 뮬리치와 심동운을 앞세워 반격을 시도했다. 후반 6분에는 밀로스가 헤더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최지묵의 프리킥이 뮬리치의 헤더를 거쳐 자신에게 연결된 것을 해결했다. 하지만 VAR(비디오판독)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땅을 쳤다.

기회 뒤 위기였다. 후반 10분 김천이 역습상황에서 추가골을 터트렸다. 조규성의 스루패스를 받은 김경민이 김영광과의 1대1 찬스에서 골네트를 갈랐다.

하지만 성남의 추격도 거셌다. 후반 20분 만회골이 터졌다. 교체투입된 팔라시오스의 슈팅이 박지수의 발맞고 흘러나오자 박수일이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동점골을 향한 성남의 파상공세가 이어졌고, 후반 38분 밀로스의 중거리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다. 그러나 골은 터지지 않았다.

김천도 조규성을 앞세워 두 차례 위력적인 공격을 펼쳤고, 교체투입된 명준재가 후반 추가 시간 멀티골을 터트리며 종지부를 찍었다. 조규성은 명준재의 두 번째 골을 어시스트하며 1골-2도움을 기록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