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그랜드슬램 도전' 전인지, AIG오픈 1R 공동 5위 출발

2022-08-05 10:11:09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전인지(2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 첫날을 공동 5위로 마쳤다.



전인지는 5일(한국시각) 영국 이스트로디언의 뮤어필드(파71·672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 68타를 기록해 이민지(호주), 셀린 부티에(프랑스) 등과 함께 공동 5위에 랭크됐다.

4~5번 홀 연속 버디 등 전반을 순항한 전인지는 12번 홀(파4)에서도 한 타를 더 줄였다. 15번 홀(파4)에서 보기가 나왔으나, 17번 홀(파5)에서 버디로 만회하며 첫날 일정을 마쳤다.

전인지는 경기 후 "시작 전 바람이 많이 불고 비도 와서 어려운 경기를 예상했는데, 비가 멈추고 제시카 코다(미국), 조지아 홀(잉글랜드) 같은 좋은 동반자들과 경기한 덕분에 스코어가 잘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링크스 코스에 익숙하지는 않지만, LPGA 투어에 와서 여러 번의 경험이 있기에 이를 살려서 대회를 잘 마무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전인지는 지난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을 제패하면서 3년8개월여 만에 LPGA 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그동안 2015년 US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올해 KPMG까지 3개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전인지는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역사를 쓴다.

1라운드에선 6언더파 65타를 친 시부노 히나코(일본)가 단독 선두에 올랐다. 2015년 이 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박인비는 2언더파 69타로 신인 최혜진 등과 함께 공동 10위에 올랐다. 유소연, 지은희, 김아림은 1언더파 70타로 넬리 코다(일본) 등과 함께 공동 13위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5오버파 76타로 103위에 그쳤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