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징크스의 연인' 나인우 "애드리브?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나올 때 있어"

2022-08-05 10:10:45

사진 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스포츠조선 안소윤 기자] '징크스의 연인' 나인우가 애드리브 연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나인우는 최근 서울 성동구 큐브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스포츠조선과 만나 "작품을 촬영할 때 생각나는 애드리브가 있으면 도전을 해보는 편"이라고 했다.

나인우는 극 중 서동시장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유쾌하게 그려냈다. 그는 "촬영 당시 현장 분위기가 워낙 좋았다. 실제 리허설 때도 대본대로 100% 연기하지는 않았다. 그 상황 자체에 몰입이 되다보니 재미있는 대사들이 계속 떠올랐다"고 전했다.

애드리브를 촬영하기 전 미리 준비를 하는 지에 대한 물음에는 "미리 준비도 하고 즉흥적으로 하기도 한다. 데뷔 초에는 심적인 여유가 없었다 보니 엄두도 못 냈지만 지금은 생각나는 애드리브가 있으면 바로 시도를 해보는 편"이라고 답했다.

공수광과 자신의 공통점으로는 '꾸준함'을 꼽았다. 이에 대해 "저도 수광이도 어느 한 곳에 꽂히면 포기하지 않고 우직하게 밀고 나가는 힘이 있다. 촬영할 때 감독님과 작가님의 의견도 수용하지만 제가 생각해낸 의견이나 아이디어를 제시할 때도 있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좋은 장면들이 탄생했을 때는 뿌듯함을 느낀다"고 부연했다.

안소윤 기자 antahn22@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