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로 성남 첫 연승 이끈 뮬리치, K리그1 26라운드 MVP

2022-08-05 09:05:07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성남FC의 뮬리치가 '하나원큐 K리그1 2022' 26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뮬리치는 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성남의 2대1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성남의 첫 연승이었다. 뮬리치는 전반 25분 김훈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려준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 지역으로 파고들며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2분에는 심동운이 골문으로 쇄도하며 내준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멀티 골을 기록했다.

26라운드 베스트팀은 강원FC였. 강원은 3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홈경기에서 양현준과 황문기의 멀티골에 힘입어 2대1 승리했다. 강원은 이날 2선 선수들의 화력을 앞세워 2위 전북을 잡아내는 쾌거를 달성했다.

배스트 매치는 3일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 수원FC 경기다. 이날 경기는 인천이 김보섭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수원FC 김 현이 동점골을 넣으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1대1 무승부로 끝났지만, 인천은 짧은 패스를 바탕으로 측면을 지배하는 플레이를, 수원FC는 장신 공격수 김 현을 활용한 타켓 플레이를 선보이는 등 양 팀이 특색있는 전술을 보여주며 치열한 양상을 펼쳤다.

베스트11에는 뮬리치를 비롯해 김지수(성남) 전진우 오현규 장호익(이상 수원) 양현준 김대원(이상 강원) 신진호 그랜트(이상 포항) 바코(울산) 박배종(수원FC)이 이름을 올렸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