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조기은퇴'시킨 로이킨의 극찬, 얼링 홀란드 반응 "지루한 질문"

2022-08-05 06:41:47

얼링 홀란드.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설의 극찬에 얼링 홀란드는 "지루한 질문"이라고 응수했다.



맨유 전설 로이 킨은 지난 1일(이하 한국시각) '얼링 홀란드는 의심할 여지가 없는 선수다. 올 시즌 20골 이상을 기록할 것'이라고 극찬했다.

로이 킨과 얼링 홀란드는 다소 '불편한 관계'일 수 있다. 아버지의 조기 은퇴와 엮여 있기 때문이다. 얼링 홀란드의 아버지 알프잉게 홀란드는 2000년 맨체스터 시티에 합류, 주전 선수로 뛰었다. 그러나 2001년 4월 지역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치명적 무릎 부상을 당했다. 공을 걷어내던 도중, 맨유 로이 킨은 축구화를 들어올리는 위험한 플레이로 알프잉게 홀란드의 무릎을 걷어찼고, 결국 8개월 간 재활을 해야 했다. 2003년 은퇴했다.

로이 킨의 극찬에 대해, 현지 매체들은 그에게 '올 시즌 몇 골을 기록할 것 같은가'라고 물었다.

더 미러지는 5일 '얼링 홀란드는 이같은 질문에 대해 지루한 질문이라고 응수했다. 몇 골을 넣느냐보다 팀 승리가 더 중요하다. 홀란드는 그런 질문에 답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얼링 홀란드는 킬리안 음바페와 더불어 가장 강력한 공격수로 평가받는다. 올 여름 도르트문트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입단했다.

맨체스터는 세르히오 아게로를 이을 강력한 공격수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는 '골을 넣는 선호하는 지역이나 선호하는 상황은 특별히 없다. 골을 넣는 것 자체가 매우 좋다. 어떤 종류의 골이든, 골을 넣는 것 자체가 좋다'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