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도 고열 시달리고 응급실..차예련 "저 괜찮아요" 밝은 미소

2022-08-05 13:49:40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차예련이 건강 상태를 공유했다.



차예련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괜찮아요. 걱정끼쳐드려 죄송해요. 이렇게 많은 분들께서 걱정해주셔서 잘 회복하고 많이 좋아져서 촬영 다시 잘 하고 있어요. 미안하고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차예련은 응급의료센터 앞에서 카메라를 바라보는 모습. 마치 진짜 병원 같지만, 이는 촬영장이었다. 차예련은 "하늘이 예쁘다며 찍어준 사진이. 응급의료센터 앞. 밝은 사진이 넘겨져 있네요. 촬영장이에요. 오해 마세요"라며 "황금가면 파이팅. 열심히 복수할게요. 어제 최고 시청률도 감사합니다"라고 밝게 인사했다.

차예련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열에 시달리며 응급 치료를 받는 사진을 게재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 속 체온계에는 40.5도의 고열이 측정됐다. 차예련은 당시 과로로 인해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차예련도 인스타그램에 "결국 응급실"이라며 "늘 웃으려고 하고, 늘 아프지 않기 위해, 늘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늘 씩씩한 척 애를 썼지만 내 몸은 내 마음 같지 않네요. 열만 떨어져라, 제발"이라고 자신의 상태를 알린 바 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