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문화재 다큐 영화, 큰 성과...울산단편영화제 수상 쾌거

2022-08-05 09:01:26

한영남 감독 겸 서귀포영화인협회장.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문화재청과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한 올해 서귀포문화재야행, 고택종갓집. 생생 문화재등 제주 문화재 활용사업들이 다큐멘타리로 제작돼 전국 영화제에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제주마을문화진흥원(이사장 안정업)과 서귀포영화인협회(회장 한영남)가 지난해 제작한 서귀포문화재야행 신들의 연희 다큐멘터리 '신들의 고향'이 지난 6월 제8회 여주남한강연극제에서 특별감독상과 연기상을 수상한데 이어, 추사적거지를 배경으로 공동 제작한 고택 종갓집 활용사업 다큐멘터리 '추사 대팽고회'가 지난 30일 울산 일산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5회 울산단편영화제에서 지역영화대상 부문 반구대암각화상(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은 전국 696편 중 47편이 본선 진출한데 이어 최종심 수상 후보작 27편에 선정되어 지역부문대상을 수상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

'추사 대팽고회'는 추사 김정희 선생이 말년에 쓴 '대팽두부과강채 고회부처아녀손'이라는 글귀의 의미를 되살려 제주 8년여의 유배생활과 그 당시의 풍습을 생신상 차리는 과정에 담아 제주사투리로 풀어내어 예술성과 영상의 조화를 살리는 동시에 동녕바치의 등장과 마을주민들의 대화속에 해학적 표현과 자녀훈육에 대한 교육적인 가치가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제주의 전통풍습인 수눌음(음식을 나눠주는 풍습)과 조선시대 민초들이 즐겨먹었던 토속음식 빙떡 재현에 신경을 써 제주다운 영화가 됐다"는 평을 받았다.

한편, 안정업 제주마을문화진흥원 이사장은 "올해 처음으로 도전한 문화재 활용 영화화 작업이 큰 성과를 거둘수 있었던 것은 제주 문화재의 가치 향유와 공유 확산 프로그램 개발이 크게 작용했다"고 자평한 뒤. '신들의 고향'과 '추사 대팽고회'에 이어 "3탄으로 해녀문화를 극명하게 보여줄수 있는 해녀영화를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진흥원에서는 지난 7월부터 제주를 대표하는 해녀의 삶과 문화. 그리고 역사를 다룬 해녀 영화 1부를 제작하기 위해 촬영에 들어갔다. 한영남 서귀포영화인협회장은 "해녀영화 1부는 양평영화제에 출품한데 이어 2부는 추가 촬영과 외국어 자막 처리를 통해 내년 5월에 국제단편영화제에 출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