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는 내가 갖지 못한 기술이 뛰어나시다." GG 경쟁 중인 선배에 전하는 3할 타자의 진심[고척 코멘트]

2022-08-05 10:09:05

4일 서울 고척돔에서 KBO리그 키움과 SSG의 경기가 열렸다. 8회 2사 만루에서 SSG 박성한이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손을 들어보이는 박성한. 고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8.04/

[고척=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골든글러브 욕심? 없다고는 말 못하죠."



올시즌 KBO리그의 유격수 골든글러브는 이미 두명의 각축전으로 전개되고 있다. SSG 랜더스의 박성한과 LG 트윈스의 오지환.

둘 다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이고 있는데 타격에서의 매력 포인트가 다르다. 박성한은 정교한 타격이 장점이고, 오지환은 장타력으로 어필하고 있다.

오지환은 2009년에 입단해 올시즌 14년차. 성장형 유격수로 어느덧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아직 골든글러브를 손에 쥐지 못했다. 올시즌이 첫 골든글러브의 기회다. 올시즌 홈런이 크게 늘었다. 4일까지 타율은 2할5푼3리로 낮지만 17개의 홈런을 쳐 홈런 랭킹 4위에 올라있다. 두산 베어스의 김재환(16개), SSG의 최 정, KIA 타이거즈 나성범(이상 15개) 등 거포들보다 더 많이 쳤다.

박성한은 2017년 2차 2라운드로 뽑힌 6년차다. 상무 제대후인 2020년 수비에 강점을 보여 기회를 얻었고 지난해부터는 주전 유격수로 타격까지 인정을 받았다. 지난해 타율 3할2리를 기록한 박성한은 올시즌엔 타격이 더 좋아졌다는 평가. 4일 키움전까지 타율 3할1푼6리엥 2홈런, 48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4일 키움전서 박성한은 8회초 동점 2타점 2루타를 쳤고, 연장 10회초엔 무사 1,3루서 2루수앞 땅볼로 3루주자를 불러들여 역전 결승 타점을 기록해 팀 승리를 이끌었다.

오지환은 얼마전 박성한에 대해 칭찬을 늘어놓은 적이 있다. 오지환은 "박성한은 정말 훌륭한 선수다. 어리지만 나보다 더 수준 있는 선수"라고 칭찬을 했었다. 수비에 대해서도 "나와 비슷하다"라고 했다.

박성한은 이에 대해 "비교가 되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라면서 "타격 스타일은 다르지만 수비에서는 아직도 오지환 선배가 더 잘하신다. 내가 가지지 못한 기술과 테크닉이 뛰어나시다. 도움 받을 부분이 많다"라고 했다.

그러나 첫 골든글러브는 갖고 싶다. 박성한은 골든글러브에 대해 묻자 "누구나 욕심은 있지 않나"면서 "받고 싶은데 그걸 신경쓰고 쫓아가게 되면 내 자신한테 쫓길 것 같아서 신경 안쓰고 경기를 한다"라고 말했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