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외국인 타자의 '운수 좋은날'. 적시타에 첫 홈런치더니.. 실책-허벅지 통증 교체[고척 현장]

2022-08-04 22:50:29

4일 서울 고척돔에서 KBO리그 키움과 SSG의 경기가 열렸다. 7회 SSG 라가레스가 키움 요키시를 상대로 솔로홈런을 날렸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라가레스. 고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8.04/

[고척=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SSG 랜더스 외국인 타자 후안 라가레스는 현진건의 소설 '운수 좋은 날'을 알지 못할 것이다. 그런데 라가레스가 4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보여준 모습이 마치 '운수 좋은 날'을 떠올리게 했다. 좋은 타격을 펼쳤지만 아쉬운 수비에 부상까지 더해져 중도 교체된 것.



5번-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라가레스는 1회초 선취 2타점 적시타를 쳤다. 2사 2,3루서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로부터 깔끔한 중전안타를 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그러나 이 좋은 기분이 오래가지 못했다. 1회말 수비에서 어이없는 실수를 하고 말았다.

1-2로 추격당한 1회말 1사 만루서 6번 박찬혁이 11구까지 가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친 공이 좌측 외야로 높게 떴다. 이에 좌익수 라가레스가 천천히 뛰어와 잡히는 것으로 보였다.

당연히 2아웃이 되고 3루주자 송성문이 리터치를 할지 여부가 궁금했던 찰나, 타구가 라가레스 앞에 뚝 떨어졌다. 심지어 라가레스가 바운드된 공을 맨손으로 잡으려다가 놓쳐 옆으로 튀는 바람에 2루주자 이정후까지 홈을 밟아 2-3으로 역전됐다. 이어 바뀐 투수 오원석의 폭투가 나와 2-4, 2점차가 됐다.

고척돔은 천장이 흰색 천으로 덮여 있어 낮 경기일 경우 높이 뜬 플라이 볼이 천에 가려져 수비수들이 공을 놓치는 경우가 가끔 생긴다. 그래서 고척돔에서 자주 뛰지 못했던 야수들의 경우 경기전 높이 뜬 플라이 볼 훈련을 하기도 한다. 라가레스는 이번이 첫 고척돔 경기였다. 2일 경기에선 정상적으로 뛰었던 라가레스는 고척돔의 인조잔디로 인해 약간의 근육통을 느껴 전날인 3일엔 대타로만 출전해 수비를 하지 않았다. 아직 고척돔 천장에 적응을 하지 못했는지 평범한 플라이를 놓치는 아쉬운 장면이 나오고 말았다.

그래도 라가레스는 타격으로 아쉬운 수비를 만회했다. 2-5로 뒤진 7회초 요키시를 상대로 솔로포를 날린 것. 요키시의 몸쪽에 온 체인지업을 당겨쳐 비거리 120m의 홈런을 쳤다. KBO리그 데뷔 첫 홈런. 그런데 기뻐할 수 없었다. 타구를 보며 1루를 돌던 라가레스가 홈런임을 확인한 이후 갑자기 왼쪽 다리를 절기 시작했다. 불편한 걸음으로 홈에 들어온 라가레스를 추신수를 비롯한 선수들이 걱정어린 눈으로 하이파이브를 했다. 결국 7회말 수비 때 교체. 전날에 좋지 않았던 왼쪽 허벅지에 통증이 왔다.

이날 3타수 2안타에 첫 홈런을 치고 3타점까지 친 좋은 타격을 보인 라가레스였으나 아쉬운 수비 실수와 부상으로 웃을 수 없었던 하루였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