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리즈위닝→71일만의 2위 점프! "부산까지 응원와주신 팬들께 감사" [부산승장]

2022-08-04 23:30:46

4일 부산 사직구장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LG가 12대2로 승리했다. 류지현 감독이 선수들을 맞이하고 있다. 부산=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8.4/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LG 트윈스가 5월 25일 이후 71일만에 KBO리그 2위가 됐다.



LG는 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12대2, 10점차 대승을 거두고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위닝팀이 됐다.

뿐만 아니라 2위 경쟁팀인 키움 히어로즈가 SSG 랜더스와의 연장 10회 혈투 끝에 5대6으로 패배하면서, LG는 키움에 반경기 앞선 2위로 뛰어올랐다. LG로선 지난 5월 25일 키움전 승리로 리그 2위에 올라섰던 이래 71일만의 2위다.

선발 김윤식이 6이닝 2실점 7K로 호투했고, 불펜도 실점없이 롯데 타선을 꽁꽁 묶었다. 타격에서는 채은성(5타수 4안타 3타점) 이재원(3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 문성주(6타수 4안타 1타점)를 축으로 박해민 가르시아 문보경까지 나란히 멀티 히트를 기록하며 롯데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박해민은 9시즌 연속 20도루, 김현수는 13시즌 연속 100안타를 달성하며 기쁨을 더했다.

경기 후 류지현 LG 감독은 "김윤식의 호투와 허도환의 배터리 호흡이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어 "이재원이 5경기만에 선발출전이었음에도 좋은 경기감각을 유지했고, 이재원의 3타점 내용에 의미가 있었다"면서 " 3연전동안 멀리 부산까지 응원와주신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감사를 전했다.

부산=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