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안타 12득점' 메가트윈스포 대폭발! 롯데의 3실책을 곁들인…LG 위닝→2위 등극 [부산리뷰]

2022-08-04 22:18:35

4일 부산 사직구장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4회초 1사 3루 1타점 적시타를 친 가르시아가 후속타로 3루까지 진루해 웃고 있다. 부산=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8.4/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LG 트윈스의 방망이는 뜨겁게 달아올랐고, 롯데 자이언츠의 글러브에는 구멍이 뻥뻥 뚫려있었다.



LG는 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시즌 12차전에서 12대2, 10점차 완승을 거뒀다.

신예 거포 이재원의 홈런 포함 장단 16안타를 퍼부었다. 답답한 타격을 거듭하던 외국인 선수 로벨 가르시아는 모처럼 멀티히트에 3타점까지 기록하며 신바람이 났다. 젊은 선발 김윤식은 6이닝 2실점으로 쾌투했다.

경기 초반에는 LG의 탄탄한 타선이 빛났다. 지난달 30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 이후 4일 휴식만에 등판한 박세웅을 시작으로 롯데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LG는 1회초 채은성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따냈다. 1회와 3회, 잇따라 1점씩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4회 김현수의 볼넷과 채은성의 2루타로 맞이한 무사 2,3루에서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2-2 동점. 이는 '메가트윈스포'의 시작에 불과했다. 가르시아의 적시타에 이어 문보경 이재원의 연속 2루타가 잇따라 터지며 순식간에 5-2 역전.

5회에도 LG의 흐름은 계속됐다. 비록 점수는 내지 못했지만, 1사 만루 찬스를 잡으며 롯데 박세웅을 끌어내렸다. 박세웅은 올해 첫 5회 이전 강판을 경험했다.

6회부터는 롯데가 자멸했다. 바뀐 투수 이민석을 상대로 이재원이 솔로홈런을 쏘아올렸다. 이어 박해민이 안타로 출루했고, 이민석의 1루 견제가 실책으로 이어졌다.

이어진 1사 1,3루에서 김현수의 타구는 1루 땅볼. 하지만 3루주자를 협살하려던 지시완의 3루 송구가 악송구가 되면서 3루주자가 홈을 밟았고, 오버런한 주자를 잡으려던 한동희의 2루 송구도 뒤로 빠졌다. 공식적으론 2루 베이스를 지키던 중견수 황성빈의 포구 실책으로 기록됐다. 순식간에 LG가 2점을 추가하며 이날의 승부가 갈린 순간이었다. LG는 이어진 채은성의 땅볼로 1점을 더 추가하며 8-2로 점수차를 벌렸다.

LG의 파상공세는 8회에도 계속됐다. 1사 1루에서 김현수의 2루쪽 땅볼. 이때 시프트 때문에 타구 방향에 서있던 3루수 한동희와 2루수 배성근이 서로 눈치를 보는 통에 내야안타가 됐다. 투수 강윤구도 이를 멍하니 바라보느라 3루가 텅 비어있었고, 1루주자 문성주가 3루까지 진출했다. 이어 가르시아가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3루타를 작렬, 11-2까지 앞서가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선발 김윤식이 6이닝 2실점 7K로 호투했고, 최성훈 송은범 허준혁이 깔끔하게 이어던지며 롯데의 반격을 봉쇄, 위닝시리즈를 완성했다. 타선에서는 채은성(5타수 4안타 3타점) 이재원(3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 문성주(6타수 4안타 1타점)를 축으로 박해민 가르시아 문보경이 나란히 멀티 히트를 기록하며 롯데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박해민은 9시즌 연속 20도루, 김현수는 13시즌 연속 100안타를 달성하며 기쁨을 더했다.

부산=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