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GROUND.N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 4일 최종 라운드 실시

2022-08-04 17:29:08

4일 경북 영덕에서 막을 내린 '2022 GROUND.N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에 출전한 선수들.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프로축구연맹이 주최한 '2022 GROUND.N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이 4일 최종 라운드를 끝으로 6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K리그 22개 구단 산하 U12 & U11팀(초등부) 선수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경북 영덕군에서 지난달 30일 시작해 8월 4일 종료된다.

연맹이 2019년 신설한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은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의 타 연령별 대회와 마찬가지로 ▶저학년 선수들의 경기 경험을 위해 저학년 대회를 별도 운영 ▶모든 경기를 조명이 갖춰진 경기장에서 야간에 진행 ▶쿨링 브레이크 실시 등 선수들이 최적의 환경을 조성했다.

여기에 대회 기간 중 모든 경기의 분석 영상을 촬영하고, 촬영된 영상은 분석 데이터와 함께 별도 플랫폼을 통해 선수와 지도자, 학부모 등에게 제공된다.

'2022 GROUND.N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은 2019년 첫 대회 이후 코로나 19로 인해 3년 만에 개최됐다. 참가 팀은 토너먼트 없이 조별리그 방식으로 모두 같은 경기 수를 소화했다. 성적보다는 더 많은 선수에게 출전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다. 8인제 경기방식으로 체력 소모가 많은 것을 배려해 선수 교체는 무제한이다. 모든 선수에게는 대회 참가 기념 메달을 수여한다.

또한 대회가 열린 경기장 총 6곳 중 4곳이 천연잔디로, 연맹은 팀별 경기 일정을 균등하게 배분해 주로 인조잔디에서 축구를 하는 초등학생들에게 천연잔디를 접할 특별한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 대회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 박정무 넥슨 그룹장은 "'GROUND.N'은 한국 축구 저변을 바탕으로 성장해온 'FIFA 온라인 4'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한국 축구의 성장 동반자로서 더 나은 유소년 축구 환경 조성에 이바지하고자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를 통해 초등학생부터 프로와 유사한 환경을 경험하고 정정당당한 경쟁을 펼쳐 한층 더 성장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