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전문 플레이인데…" 아쉬움도 남달랐던 '올스타 3루수' [잠실 코멘트]

2022-08-04 15:33:40

두산 허경민.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요즘은 실패가 많아지네요."



허경민(32·두산 베어스)은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 경기에서 3루수 겸 1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안타 한 방이 팀에 승리를 안겼다. 0-1로 지고 있던 2회말 두산은 2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허경민은 삼성 선발 알버트 수아레즈를 상대해 2볼-2스트라이크에서 6구 째 커브(128km)를 공략했고, 타구는 좌익수 앞 안타가 됐다.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으면서 두산은 2-1로 역전에 성공. 이 안타는 결승타가 됐다.

허경민은 안타 상황에 대해 "수아레즈가 워낙 구위가 좋고 구종이 많은 선수인데 앞에 똑같은 구종이 두 번 왔기 때문에 내 눈에 익었던 게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 안타가 승리가 될 수 있어서 너무 기분 좋은 하루다. 여름철이라 매번 잘하기 힘들지만 하루에 한 번 잘할 수 있도록 경기에 임하는데 오늘 경기에 나온 거 같아서 기쁘다"고 밝혔다.

올 시즌 허경민은 3할 타율은 꾸준하게 유지하면서 73경기에서 타율 3할1리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꾸준히 안타가 나오면서 타율을 유지하고 있지만, 허경민은 "숫자에 연연하기 보다는 중요한 순간 한 번 칠 수 있도록 더 집중력하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공격도 공격이지만, 수비에서 허경민의 집중력은 더욱 빛났다. 리그 최고의 수비력으로 국가대표 3루수는 물론 올해에도 올스타로 뽑혔던 그였다.

6회초 선두타자 오재일의 타구가 3루측 불펜 쪽으로 향했다. 허경민은 끝까지 따라가 펜스에 부딪히며 손을 뻗었다. 거리가 있어 잡지 못했지만, 집중력을 엿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통증이 있을 법도 했지만, 허경민은 곧바로 수비 위치로 복귀했다.

허경민은 "아프지는 않다"라며 "내 전문 플레이인데 예전에는 잘 잡았는데 요즘에는 실패가 조금 더 많은 것 같다. 다음에는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웃었다.

두산은 이겼지만, 5위 KIA 타이거즈 역시 승리하면서 승차는 여전히 5.5경기 차를 유지했다. 허경민은 "보시는 분들은 5위가 보일 수도 있으실 텐데 난 그런 생각은 안 한다. 우리가 이긴다고 격차가 좁혀지는 게 아니다. KIA가 원체 잘하고 있다. 항상 말씀드리지만 승패는 하늘이 정해주는 것"이라며 "순위 싸움 때문에 너무 한 경기에 일희일비하진 않는다"라고 경기 자체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이종서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